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건 열풍 반영’…롯데리아, 업계 최초 비건 ‘미라클버거’ 출시

공유
5


‘비건 열풍 반영’…롯데리아, 업계 최초 비건 ‘미라클버거’ 출시

center
롯데리아가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식물성 패티, 빵, 소스로 만든 ‘미라클버거’를 13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롯데리아


비건 열풍이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다. 비건(began)은 동물성 원료나 동물실험을 거친 원료를 일체 배제하고 만든 제품을 의미한다.

국제채식인연맹(IVU)에 따르면 전 세계 채식인구는 1억8000만 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그나마 이 같은 통계는 전체 인구의 40%가량이 채식주의자로 추정되는 인도의 통계가 빠진 수치다. 세계적으로 보면 동물성 음식을 전혀 먹지 않는 비건인은 채식인의 30%선인 5400만 명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다.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2~3%인 100만~150만 명이 채식 인구로 추산되며 그 중 비건 인구는 50만 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롯데리아가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식물성 패티, 빵, 소스로 만든 ‘미라클버거’를 13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미라클버거는 ‘Not Beef, But veef’라는 콘셉트로 고기 없이 고기 맛이 난다는 의미로 미라클버거로 이름을 정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패티는 콩 단백질과 밀 단백질을 최적의 비율로 조합시켜 고기의 식감을 그대로 재현했다. 또 소스는 달걀 대신 대두를 사용해 고소한 맛을 증가시켰고 빵도 우유 성분이 아닌 식물성 재료로 만들어 동물성 재료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버거이다.

‘미라클버거’는 숯불갈비양념 맛과 어니언의 풍미가 어우러진 한국적인 맛이 특징으로 단품 가격 5600원, 세트 7400원이다.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13일부터 3일 동안 ‘롯데잇츠(LOTTE EATZ)’앱을 통해 미라클버거 세트를 34% 할인(4900원) 된 가격에 쿠폰 구매를 할 수 있는 이벤트를 벌인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국내 외식업계에 윤리적 소비에 관심을 두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시장 트렌드를 반영했다”며 “환경과 건강을 생각하는 다양한 식물성 대체 햄버거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