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소형 ‘대세’...상반기 3만4천여가구 분양

공유
0


중소형 ‘대세’...상반기 3만4천여가구 분양

[글로벌이코노믹=조상은기자]부동산 시장이 실거주자 위주로 재편되면서 중소형 아파트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분양된 아파트 중 중소형(전용면적 85㎡ 이하) 공급비율이 전체 물량의 86.6%나 차지했다.

또한 올 상반기(1~6월) 중소형으로만 분양하는 아파트가 전국에서 3만4000여 가구에 이른다.

30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상반기 분양예정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가운데 중소형으로만 이뤄진 단지(일반분양분 기준)는 전국 60곳, 3만4338가구로 조사됐다.

서울은 재건축 재개발 단지, 수도권의 경우 동탄2신도시, 광교신도시 등 입지가 이미 검증된 곳들에서 분양이 예정돼 있다.

삼성물산은 강남구 대치동 청실아파트를 재건축해 2월 분양할 계획이다.

단지규모는 총 1608가구로 이중 전용 59~84㎡ 122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대우건설이 관악구 봉천동 까치산공원주택을 재건축해 총 363가구 중 전용 59~84㎡ 183가구를 4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서울 마포구 공덕동 마포로1-54구역을 재개발해 총 124가구 중 전용 19~84㎡ 82가구를 4월 일반 분양을 준비 중이다.

수도권의 경우 대우건설이 동탄2신도시 A29블록에 전용 59~84㎡ 1348가구를 2월 분양할 계획이다.

울트라건설은 상반기 중 광교신도시 A31블록에 전용 59㎡ 356가구 광교참누리를 분양할 예정이다.

현대산업개발이 경기 남양주시 별내지구 A2-1블록에 전용 72~84㎡ 1083가구를 3월에 분양한다.

지방에서 GS건설이 부산 북구 금곡동 금곡1구역을 재개발해 총 792가구 중 전용 59~84㎡ 649가구를 3월 일반분양 예정이다.

부산 강서구 명지지구 2곳에서 분양이 예정됐다.

대방건설이 A-3블록에 전용 84㎡ 737가구(2월), 호반건설이 C3블록에 전용 84㎡ 622가구(3월)를 분양한다.

대우건설이 대전 유성구 대덕특구1단계 사업지에서 처음으로 아파트 분양을 시작한다.

3월 죽동지구 A3-1블록에 전용 74~84㎡ 638가구를 분양 준비중인 것.

세종시에서도 중소형 아파트 물량이 쏟아진다.

총 7곳에서 3312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3월에 EG건설이 1-1생활권 L7블록과 1-4생활권 L1블록에 전용 59~79㎡ 475가구를, 4월에 대광건영이 1-1생활권 M5블록에 487가구를, 신동아건설이 1-1생활권 L6블록에 542가구를, 중흥건설이 1-1생활권 L4블록과 M7블록에 979가구를, 한양이 1-2생활권 M4블록에 829가구를 각각 분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