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축허가면적 증가...오피스텔 허가 50.7%↑

공유
0


건축허가면적 증가...오피스텔 허가 50.7%↑

[글로벌이코노믹=조상은기자]건축허가 면적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피스텔 허가는 50% 이상 늘었다.

국토해양부는 3일 2012년 건축허가와 관련 면적은 2011년보다 1.8% 증가했다고 말했다.

주거용 건축물의 경우 건축허가 면적이 4.2% 증가한 5952만7000㎡로 전체 허가면적의 41.4%를 차지했으며 수도권과 지방이 각각 5.0%, 3.6% 증가했다.

상업용은 전년 대비 큰 변동이 없었으며 공업용과 교육․사회용은 각각 9.6%, 3.9% 감소했다.

착공 면적은 주거용이 1.5% 증가한 3911만2000㎡로 전체 물량의 38.2%를 차지했고 상업용, 공업용은 각각 1.1%, 13.3% 감소한 반면 교육․사회용은 1.6% 증가했다.

이번 국토부 조사 결과 오피스텔은 허가, 착공, 준공 실적이 모두 증가했다.

이는 주거용 오피스텔의 공급 활성화를 위한 세제 혜택 및 건설 기준의 완화와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소형 주택 수요 증가 등에 따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오피스텔 건축허가 면적은 2011년 287만5000㎡에서 2012년 433만2000㎡로 50.7%, 착공 면적은 2011년 230만4000㎡에서 2012년 333만6000㎡로 44.8%, 준공 면적은 2011년 108만2000㎡에서 2012년 123만4000㎡로 14.8% 증가했다.

전년대비 건축허가 면적(1.8% 증가) 및 착공 면적(0.6% 감소) 변동 폭과 비교해 준공 면적(7% 증가)은 상대적으로 큰 폭의 변동을 보였고 이는 2009년부터 꾸준히 증가한 허가물량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지방의 주거용 건축물의 허가면적 증가가 계속 됐고 2011년 지방의 건축허가 면적이 수도권을 추월한 이후 2012년에도 동일한 현상을 보였다.

특히 다가구주택은 줄어든 반면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의 허가 면적은 전년대비 각각 10.5%, 43.4%, 20.2% 증가했다.

이밖에 규모별, 소유주체별 변동 및 멸실 현황은 규모별 건축허가는 연면적 100㎡(30.3평) 미만 건축물이 전체의 42.2%인 97,919동, 100~200㎡ 건축물이 45,357동(19.6%), 300~500㎡ 건축물이 3만2905동(14.2%) 순이었다.

건축물 착공은 100㎡ 미만 건축물이 8만2309동으로 전체의 42.9%, 100~200㎡ 건축물이 3만6238동(18.9%), 300~500㎡ 건축물이 2만8577동(14.9%) 순으로 나타났다.

준공은 100㎡ 미만 건축물이 7만3187동으로 전체의 38.4%, 100~200㎡ 건축물이 3만6008동(18.9%), 300~500㎡ 건축물이 3만1345동(16.5%) 순이었다.

소유주체별로 건축허가 면적은 개인이 전체의 31.3%인 4494만1000㎡, 법인이 6101만2000㎡(42.5%), 국․공유가 1487만㎡(10.4%)으로 조사됐다.

착공 면적은 개인이 전체의 35.9%인 3676만2000㎡, 법인이 4861만3000㎡(47.5%), 국․공유가 766만6000㎡(7.5%)이며, 준공 면적은 개인이 전체의 33.8%인 3781만6000㎡, 법인이 5213만7000㎡(46.6%), 국․공유가 841만5000㎡(7.5%)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