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미란, 굿바이 '응답하라 1988'…"군소리 없이 미란만 사랑해주는 김성균 있어서 행복"

공유
0


라미란, 굿바이 '응답하라 1988'…"군소리 없이 미란만 사랑해주는 김성균 있어서 행복"

center
18일 공개된 [마지막 이야기] '굿바이, 응답하라 1988'에서 라미란이 "김성균이 옆에 있어서 그동안 행복했다"며 종영소감을 말하고 있다./사진=tvN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굿바이, 응답하라 1988'에서 라미란이 종영소감으로 한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18일 tvN이 공개한 [마지막 이야기] '굿바이, 응답하라 1988' 영상에서 라미란은 "때리고 구박해도 군소리 없이 라미란만 사랑해주는 성균이 있어서 행복했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또한 라미란은 둘째 아들 정환 역의 류준열과 함께 웨딩드레스를 입은 보라 역의 류혜영 옆에 서서 "우리 며느리"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이일화는 "'응답하라 1988'을 찍으면서 선영이와 라미란을 만난 것이 제일 보물이다"고 밝혀 성인 배우들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한편 tvN '응답하라 1988' 전 출연진들은 19일 푸켓으로 포상 휴가를 떠나며 24일 귀국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