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랜드, 모던하우스 7000억에 매각… 외식사업부 매각은 철회

공유
1


이랜드, 모던하우스 7000억에 매각… 외식사업부 매각은 철회

center
사진=이랜드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이랜드그룹이 이랜드리테일의 홈&리빙 사업부인 모던하우스를 매각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랜드는 아시아 최대 사모투자펀드인 MBK파트너스에 모던하우스 지분 100%를 임대료선급분 포함 약 7000억원에 매각하기로 최종 합의하고 이달 안에 영업양수도 본 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랜드 고위 관계자는 “모던하우스는 최근 크게 성장 중인 라이프스타일숍 형태를 국내에 최초로 선보여 시장에서 확고히 자리잡은 리딩 브랜드”라면서, “이번 매각 결정은 막바지 재무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랜드와 유통사업에 입점시킬 유력 콘텐츠를 찾는 MBK파트너스의 니즈가 맞아 떨어지면서 최종적인 결정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모던하우스는 지난 1996년 런칭 해 현재 이랜드리테일 유통점을 중심으로 전국에 63개의 매장을 통해 연매출 3000억을 올리고 있다.

그 동안 여러 전략적 투자자와 재무적 투자자들로부터 매각에 대한 러브콜을 받아온 것도 모던하우스의 경쟁력을 단적으로 보여준 예이다.

MBK 파트너스는 현재 이랜드리테일 유통점에 입점해 있는 모던하우스를 향후 10년 동안 영업 유지를 할 수 있도록 요청했고, 이랜드는 이를 수용했다.
이랜드 입장에서도 고객 충성도와 집객 요소가 높은 모던하우스를 지속적으로 매장 내 콘텐츠로 둘 수 있기 때문에 상호 윈-윈 구조를 만들어 가면서 지속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모던하우스가 향후에는 임차점포로서 장기간 안정적으로 상당한 임차료를 납부하게 되면서 이랜드리테일의 수익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랜드는 지난해 연말부터 티니위니 매각 및 유휴 부동산 매각 등을 진행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인데, 이번 모던하우스 매각 자금이 들어오는 7월 중에는 부채비율이 200% 내외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도 이번 모던하우스 매각 대금은 그룹이 1년 동안 벌어 들일 수 있는 현금영업이익(EBITDA) 수준으로 시장의 유동성 우려를 단번에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티니위니와 모던하우스 단 2개 브랜드 매각만으로 1조 6000억을 거둬들여 이랜드가 그 동안 키워 온 콘텐츠에 대해 다시 한번 경쟁력을 인정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초, MBK 파트너스와는 모던하우스 외에 이랜드그룹의 외식 사업부도 같이 사업양수도 하는 것으로 협의가 시작됐으나, 이번 거래에서는 모던하우스만으로 거래대상을 제한해 진행하기로 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현재 다수의 인수 희망자들이 외식 사업부에 대해 인수 희망을 보이고 있으나, 이랜드에서는 외식 사업부의 기업가치를 더 키워가는 방향으로 선회했다”며 “모던하우스 매각 만으로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충분히 얻었을 뿐만 아니라 외식 사업부를 지속적으로 유지해서 그룹 내 주력사업인 패션과 유통 사업에 결합해 크게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동부증권을 통해 진행 중인 프리IPO는 이번 모던하우스가 매각됨에 따라 일부 구조를 변경해서 진행한다.

이랜드 고위 관계자는 “이랜드리테일 상장과 지주사 체계 완성 등 기업 구조 선진화 방안도 강력하게 추진 중”이라면서 “그룹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한 체계를 갖추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