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미칼 포비아①] 생리대 파동 불씨는 누가 당겼나

기사입력 : 2017-09-05 08:00 (최종수정 2017-09-05 09: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생리대 파동이 시작된 건 몇몇 소비자들의 주장에 ‘깨끗한나라 릴리안’이 포함되면서 부터다.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최근 촉발된 깨끗한나라 생리대 안전성 우려가 생리대 제품 전체로 번졌다. 유한킴벌리 생리대에서도 유해물질이 검출됐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국내 생리대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두 업체가 안전성 논란에 휩싸이며 우리 사회에서는 또 한 번 화학 공포증, 이른바 ‘케미컬 포비아’가 확산됐다. 이번 케미컬 포비아는 검증되지 않은 조사 결과와 소수 피해자들의 주장이 급속도로 확산되며 걷잡을 수 없게 됐다. 이에 글로벌이코노믹은 이번 생리대 파동의 시작부터 확산, 그리고 업계 분위기를 3회에 걸쳐 살펴본다. 편집자 주

[케미컬 포비아①] 생리대 파동 불씨는 누가 당겼나
[케미컬 포비아②] ‘누굴 믿어야 하나’… 소비자 혼란 가중
[케미컬 포비아③] ‘데자뷰’는 이제 그만… 과제는?

생리대 파동이 시작된 건 몇몇 소비자들의 주장에 ‘깨끗한나라 릴리안’이 언급되면서 부터다. 릴리안 생리대 사용자들이 출혈량 감소, 주기 불규칙화, 생리통 심화 등의 부작용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환경연대는 김만구 강원대학교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실시한 생리대 유해물질 검출 조사에서 깨끗한나라 릴리안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입소문으로 전해지던 생리대 안전성 논란은 그렇게 ‘기정사실’이 됐다.

마트에는 릴리안 생리대 환불 문의가 빗발쳤고 소비자 여론이 악화되자 깨끗한나라는 한국소비자원 등 각종 기관에 안전성 실험을 의뢰했다. 하지만 실험 진행에 시간이 걸리는 데 비해 당장 소비자들의 불만은 사그러들지 않았다.

결국 깨끗한나라는 전 제품을 환불해 주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리대 전체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문제는 식약처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처음 릴리안 생리대 문제를 지적한 여성환경연대 발표 조사가 보완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식약처는 이 결과를 신뢰하기에 부족한 점이 있다고 발표했다.

식약처가 신뢰하지 못한 연구 결과였지만 이번엔 이 결과가 유한킴벌리를 옥죘다. 이 조사 결과를 분석하자 사실 유한킴벌리 생리대에서 가장 많은 발암물질이 나왔다는 것이다. 유한킴벌리는 분석 기준이 적절하지 않고 이 조사 결과 자체를 신뢰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깨끗한나라의 안전성 논란에 침묵하던 유한킴벌리의 대응은 신속하고 단호했다.

이번 생리대 논란은 ‘경쟁사 개입 의혹’, ‘물타기 의혹’ 등 각종 음모론이 이어졌다. 소비자들의 혼란이 가중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다. 소비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식약처마저 아직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정확한 설명을 해주지 못했다.

그렇다면 생리대 파동 불씨는 누가 당겼나. 그것은 여성환경연대도, 깨끗한나라도, 식약처도 아니다. 정확하다고 말할 수도 없는 조사 결과를 두고 소비자들 사이에서 번진 ‘공포감’이 원인이지 않았을까. 깨끗한나라도, 식약처도 ‘기다려달라’고 했지만 소비자들은 먼저 동요했다. 소비자들이 기다리기엔 공포감이 너무 컸다. 업계 관계자는 “옥시 발 가습기살균제 사태 이후 생활화학용품에 대한 공포감이 너무 빠르게 확산돼서 업체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는 잘못된 정보가 흘러나와도 바로잡기 어렵다. 그 정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이미 굳어져 버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 임소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