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림 속에서 살아 꿈틀거리는 웅혼한 기상의 호랑이 "어흥~"

공유
1


그림 속에서 살아 꿈틀거리는 웅혼한 기상의 호랑이 "어흥~"

KBS춘천방송총국 박종용 초대전에 특별 전시되는 '맹호도'

center
박종용 작 '맹호도'.
23일부터 31일까지 KBS춘천방송총국에서 박종용 화백의 <‘결’의 교향곡> 초대전에 특별 전시되는 초대형(5,000x1,500mm, 가로x세로) 맹호도(호랑이 그림) 연작은 경계가 없는 작가의 예술적 경지를 보여주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기량의 작품으로써 관심을 증폭시킨다.

호랑이 그림의 유래, 용맹상과 위엄을 두루 갖춰 백수(百獸)의 왕으로 불리는 호랑이는 존경과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호랑이가 미술의 소재가 된 것은 선사시대부터였다. 시대를 거치면서 석상(石像), 회화, 공예품, 자수 등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호랑이가 미술품으로 제작되었다.

center
박종용 작 '맹호도'.

우리나라 호랑이 그림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민화에서 발견된다. 해학적이면서도 풍자적인 까치호랑이 그림의 민화는 사(邪)를 물리치고 기쁨을 가져다주는 길상의 의미로 많이 그려졌다. 민화에서는 용맹하고 두려운 호랑이를 친근한 대상으로 바꾸어 표현한다.

민간신앙의 대상으로 숭배되어온 호랑이 그림은 감상용 예술품 이라기보다는 주로 장엄, 벽사용 등의 목적으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산수화・인물화・화조화 등에 비추어 질과 양적인 면에서 빈약하다. 액을 물리치는 액막이 등의 용도에 사용되었기 때문에 일정한 수준을 지닌 고품격 작품은 더욱 드물다. 그래서 본격적인 그림의 한 분야로 발전하지 못했다.
center
박종용 작 '맹호도'.

정체된 호랑이 그림 분야의 흐름을 주도하면서 새로운 경지를 개척한 사람이 박종용 화백이다. 박 화백은 호랑의 본래의 용감 무상한 실물을 묘사하면서도 정감 있는 독보적 호랑이 그림을 창작하여 정체된 호랑이 그림 분야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그는 격정적 예술혼을 불태우면서 세계 최고의 기량으로 웅혼한 기상의 호랑이 그림을 창작하고 있다.

이번 초대전에서 특별 전시되는 박종용의 초대형 호랑이 그림은 크기와 내용, 기량 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불후의 명작이다. 국내 최대 호랑이 그림으로써 내용과 필력 등에서 동서양을 통털어 세계 최고 기량의 작품이다. 검색창에 뜬 수많은 호랑이 그림과 비교했을 때, 박 작가의 맹호도가 압도적인 기량의 작품임을 확인할 수 있다.

center
박종용 작 '맹호도'.

세계 최고 명작의 호랑이 그림 작업은 2006년 하반기 100일에 걸쳐 설악의 아틀리에에서 시작되었으며, 생동감 있는 호랑이 그림을 위해 박 화백은 에버랜드 동물원의 호랑이를 수없이 스케치했다. 설악의 수많은 영봉을 배경으로 천년노송 옆 바위 등에 서 있거나 걸터앉아 있는 네 마리의 호랑이 그림은 그림 속 호랑이가 아니라 살아 움직이는 호랑이 모습을 보는 것 같다.

신라시대 솔거는 황룡사 벽에 노송 한 그루를 그려 놓았다고 한다. 새들이 가끔 이를 바라보고 날아 들어와서 앉으려다가 떨어졌다는 신화를 연상케 하는 박 화백의 ‘맹호도’는 충격적인 감동을 준다. 특별 전시되는 작가의 초대형 호랑이 연작은 전율적 감동을 불러일으키는 당대 최고의 걸작이다. 호랑이 그림은 고도의 필력이 없이는 수많은 잔털 묘사 등이 불가능하다.

center
박종용 작 '맹호도'.

예로부터 민화에서는 호랑이의 잔털묘사 등을 생략하면서 호랑이를 해학적으로 묘사했다. 실물묘사가 어렵기 때문에 호랑이 그림이 발전하기 못한 이유다. 박 화백은 이런 기존 호랑이 그림의 한계를 극복해 내면서 옹혼한 기상의 실물 호랑이 그림을 창작해 내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경탄을 불러일으키는 호랑이 그림을 볼 수 기회는 행운이다.


장석용 글로벌이코노믹 문화전문위원(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