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기중앙회장 비서실장 기소… 언론에 금품 혐의

공유
1


중기중앙회장 비서실장 기소… 언론에 금품 혐의

center


제26대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선거와 관련, 김기문 회장의 비서실장이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태일)는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위반 혐의(사전 선거운동)로 김 회장의 비서실장 김모(46)씨를 13일 재판에 넘겼다.

김씨는 지난 2월7일 김 회장을 인터뷰한 한 언론사 기자에게 "잘 부탁한다", "선거에 유리하게 해달라"며 20여만 원 상당의 시계와 현금 50만 원을 건넨 혐의다.

한편 지난 2월 중앙회장으로 당선된 김 회장은 지난해 말 다수의 유권자에게 식사 등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 연초 2건의 고발장을 접수한 서울 송파경찰서는 김 회장을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위반 혐의로 6월15일 검찰에 송치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