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각장애인도 편하게”…GS25 포항지역 전 점포, ‘점자안내문’ 부착

공유
1


“시각장애인도 편하게”…GS25 포항지역 전 점포, ‘점자안내문’ 부착

GS리테일 우수 사례로 선정되어 서울 강북구 맹아원 인근 점포도 추가키로

center
GS25 포항삼구점 김주홍 경영주(왼쪽)와 경상북도시각장애인복지관 주간보호센터 정태환 센터장(시각장애인)이 전자레인지에 표시된 점자안내문을 읽고 있다. 사진=GS25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의 포함지역 점포들이 지역 시각장애인복지관과 손잡고 점자안내판 부착을 완료해 눈길을 끌고 있다.

포항지역 GS25 영업팀은 경북시각장애인복지관과 협업을 통해 8월부터 포항 내 80여개 GS25 점포의 주요 편의시설과 제품에 점자 안내를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GS25 영업팀은 고객이 들어오는 매장 입구에 ‘시각장애인 점자 배려점포’ 알림 스티커를 부착해 점포를 이용하는 시각장애인들과 일반 고객들이 ‘점자 배려점포’임을 알 수 있게 했다.

매장 출입문에는 맞이 인사와 배웅인사를 표시하고, 매장 내에는 고객들이 편리하게 점포를 이용 할 수 있도록 ‘김밥 20초 이상’, ‘도시락 90초 이상’ 등의 전자레인지 사용방법을 비롯해 ‘음식물, 재활용품, 일반 쓰레기통’을 구분한 맞춤형 점자안내문을 마련했다.

또 기존에 단순히 ‘음료’로만 표시되던 음료제품을 ‘과즙음료·기능성음료·탄산음료·이온음료·커피·생수’로, 간편식품도 ‘샌드위치·햄버거·주먹밥·김밥·도시락’ 등으로 구분한 점자 안내문을 상품 진열대에 부착했다.
이로써 포항지역 GS25는 시각장애인에게 적절한 정보를 제공해 원하는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쇼핑의 권리를 보장할 수 있게 됐다.

이 같은 포항지역 GS25 영업팀의 점자안내문 부착 활동은 한 방송사에서 시각장애인의 편의점 이용 실태와 애로사항을 취재한 동영상을 우연히 접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몸이 불편한 고객들에게도 동일한 서비스와 편의를 제공하고 싶다는 의견을 모아 포항지역에 위치한 경북시각장애인복지관에 연락했고, 복지관의 도움으로 실제 저(低)시력자 고객과 직원들과 함께 여러 논의와 테스트를 거친 끝에 약 한 달여 만에 포항지역 전 점포에 점자 안내를 하게 됐다.

또 김일근 경북시각장애인연합회 회장(兼 경상북도시각장애인복지관장)이 직접 점포에 방문한 후 전국에 확산을 희망한다는 의견을 전달해 10월 중 경상북도시각장애인복지관과 GS25가 관련 내용으로 업무협약 체결할 예정이다.

GS리테일은 해당 점자안내문 활동을 우수 사례로 선정해 맹아원이 있는 서울 강북구 인근 GS25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추가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GS25는 전국에 있는 수십 만명의 시각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이용 편의를 개선하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항지역 GS25 영업담당자는 “이번에 진행하게 된 포항 GS25의 점자 안내가 단순한 일회성 활동에 그치지 않도록 직원들에게 점자 부착 교육을 실시하고, 향후 점자 훼손 때 지속적인 AS를 진행하며 유지해 나가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GS25는 고객과의 최접점에서 우리 사회 약자들과 소외계층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들을 모색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