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 세계 채권 25%, 마이너스 금리로 거래

공유
0


전 세계 채권 25%, 마이너스 금리로 거래

닛켓이 보도… “일본이 빠진 함정 반복 우려”

center
전 세계에서 마이너스 수익률로 거래되는 채권 잔액이 약 17조 달러(약 2경원)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현재 수익률이 마이너스권인 채권은 올해 초와 비교해 2배 규모인 약 17조 달러로, 전체 발행 잔액의 25% 수준이다.

채권 수익률이 마이너스라는 것은 투자액보다 만기에 마이너스 비율만큼 적게 돌려받는다는 의미로, 돈을 빌려주고 금리를 부담하는 비정상적인 구조다.

유럽에서는 수수료 부과로 실질 예금금리를 마이너스로 만드는 은행이 늘면서 정치적 이슈가 되고 있다.
실제로 올라프 숄츠 독일 부총리 겸 재무장관은 지난 8월 예금의 마이너스 금리를 법적으로 금지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독일 정부의 이런 움직임은 예금 금리가 마이너스 상태로 유지되면 저축한 돈에서 생기는 이자로 생활하는 사람들의 가계를 압박해 경기하강 요인으로 작용하는 등 문제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영향으로 세계 은행주 시가총액은 현재 6조8000억 달러에 그치는 등 실적 악화가 우려됐던 2018년 초보다도 20% 쪼그라든 상태다.

이 신문은 "마이너스금리 상태에선 사람들이 현금에 집착하고 수익 악화로 고민하는 금융기관은 대출을 줄여 경기침체가 장기간 이어질 수 있다"며 "일본이 빠진 함정을 반복하는 '일본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닛케이는 "경기가 비교적 견조한 미국에서도 10년 국채 수익률은 1.5%대로 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면 실질 금리가 마이너스 수준"이라며 "역사상 경험한 적이 없는 마이너스 금리의 세계가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일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