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는 디플레 걱정, 서민은 외식물가 걱정

공유
0


정부는 디플레 걱정, 서민은 외식물가 걱정

center
자료사진


정부는 물가가 오르지 않는다며 일부에서 디플레에 대한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지만, ‘서민 물가’는 크게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냉면과 비빔밥 한 그릇 평균 가격은 9000원에 달하고 김밥 가격은 10%가량 오르는 등 서민들은 외식하기가 겁날 정도다.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 등으로 지난 2년 동안 물가가 크게 치솟은 것이다.
12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 지역에서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대표 외식 품목 8개 가운데 7개 가격이 1년 사이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김밥의 경우, 지난해 8월 한 줄에 평균 2192원이었지만 올해 8월에는 2408원으로 9.9%나 올랐다.

비빔밥은 5% 상승한 8808원, 냉면은 1.7% 오른 8962원이었다.

김치찌개 백반은 4.5% 오른 6269원, 칼국수는 2.9% 상승한 6923원으로 나타났다.

짜장면도 4692원으로 0.8% 올랐다.

8개 품목 가운데 유일하게 삼겹살만 200g에 1만6154원으로 2% 떨어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