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SAT, 위성 통신으로 국가 중요 통신망 끊김없게 만든다

공유
0


KT SAT, 위성 통신으로 국가 중요 통신망 끊김없게 만든다

위성통신으로 선택적 우회로…국가·공공기관 통신망 연결성 확보
행정안전부 지자체 정보통신 우수사례 발표대회서 솔루션 발표
망관리 역량·위성통한 망 생존성·업무 연속성 보장 솔루션 첫 소개

center
KT SAT(KT 샛)이 ‘P-VSAT 안테나’를 활용한 통신 솔루션을 기반으로 통신비상 상황시 위성 통신으로 선택적 우회로를 만드는 작업에 나선다. 국가·공공기관의 통신망 연속성과 생존성을 보장하게 된다. KT SAT 직원이 23일 경주에서 열린 행사에서 참석자들에게 P-VSAT 안테나 기반의 통신 솔루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KT SAT(KT 샛)이 ‘P-VSAT(Portabl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 안테나’를 활용한 통신 솔루션을 기반으로 통신비상 상황시 위성 통신으로 선택적 우회로를 만드는 작업을 시작하면서 국가·공공기관의 통신망 연속성과 생존성 보장에 나선다. 이에 따라 기존 백업 통신 망이 유선 네트워크로 연결돼 있어 대형 재난 발생시 완벽한 망 생존성 보장을 하기 어려웠던 약점을 보완할 수 있게 됐다.

KT SAT(대표 한원식)이 23일,24일 이틀간 경주시 하이코에서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제24회 지방자치단체 정보통신 우수사례 발표대회’에 참여해 국가 중요통신망을 끊김없이 보장해 줄 기술을 소개한다고 23일 밝혔다.

KT SAT(KT샛)은 ‘국가정보통신서비스 4.0(GNS 4.0)’ 사업권을 확보한 기업 자격으로 이 대회에 초청받았다. 국가정보통신서비스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에 보안성, 안정성, 경제성, 생존성과 품질이 확보된 국가기관 전용 통신 인프라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KT 샛은 이 행사에서 자사가 보유한 전용회선 서비스와 망 관리의 역량을 알리고 통신 위성을 활용해 망 생존성과 업무 연속성을 보장할 수 있는 솔루션을 소개한다.
특히 KT 샛은 ‘P-VSAT(Portabl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 안테나’를 활용한 통신 솔루션을 처음 선보인다. 이 솔루션은 플랫(Flat)과 플라이어웨이(Flyaway) 타입 두 가지 형태로 구성된 휴대용(Portable) 위성 안테나와 모뎀, 스위치 등의 장비를 이용자의 네트워크에 맞게 구성해 백업 통신 망을 제공하게 된다.

KT샛은 “P-VSAT 안테나 기반의 통신 솔루션이 적용되면 유선 네트워크에 이상이 발생해도 위성 통신으로 선택적 우회로를 만들 수 있어 국가·공공기관의 통신망 연속성과 생존성이 보장되고 중요한 업무를 지속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KT 샛은 재난 상황이나 선박에서 긴급통신 수단으로 사용되는 위성휴대전화(GSPS, Global Satellite Phone Service) 등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인 통신이 가능한 각종 위성 서비스를 전시한다.

한원식 KT 샛 대표이사 사장은 “KT 샛은 위성통신의 전문성을 위해 분사된 기업으로 KT의 130여년 역사와 함께 전문역량을 보유한 종합통신기업”이라며 “이번 발표대회를 계기로 대한민국 통신산업을 리딩하고 위성통신사업자를 넘어 유·무선 종합통신사업자로 도약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 샛은 “지난 6월 수주한 국가정보통신서비스 4.0의 전용회선과 CCTV용 통신 서비스 사업을 위해 전국의 주요 통신 시설에 백본망을 구축했으며 여기에 P-VSAT솔루션을 활용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효율적인 고객센터 운영과 유·무선 통신 인프라의 관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KT SAT 네트워크 관제센터’를 KT 샛 용인 위성센터에 신설했다”고 밝혔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