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치과치료비 “부르는 게 값”… 임플란트 5.6배 차이

공유
0


치과치료비 “부르는 게 값”… 임플란트 5.6배 차이

center
자료사진=뉴시스


병·의원에서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환자 본인이 전액 부담해야 하는 비급여 치과치료비가 병원마다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치과 치료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임플란트의 경우 병원급 이상 452곳의 평균 치료비용은 132만 원인데, 국립암센터는 283만 원으로 가장 낮은 곳 50만 원의 5.6배에 달했다.

골드크라운(금니)은 병원급 이상 458곳의 평균 치료비가 45만6000원으로, 서울대 치과병원이 73만1000원으로 한국원자력의학원 원자력병원의 20만 원보다 3.6배 많았다.

레진(마모)의 경우 병원급 이상 255곳의 평균 치료비는 7만5000원이지만,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은 25만 원, 강릉아산병원은 1만1180원으로 22.7배의 가격 차이를 보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