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청량리·회기동, 바이오·의료 R&D거점으로 '재생'

공유
0


서울 청량리·회기동, 바이오·의료 R&D거점으로 '재생'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 선정...부산 영도 대평동 수리조선센터 건립
창원 소계동 등 소규모 도시재생 61곳...정부 "부동산 과열땐 사업 중단·연기"

center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회기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계획. 자료=국토교통부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회기동, 부산 영도구 대평동 일대 등 전국 76곳이 올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됐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총 76곳이 정해진 것이다.

세부적으로는 바이오 허브 구축, 해양산업 혁신기지 조성, 일자리 복합기능 이음센터 조성 등 중대규모 사업 15곳, 노후 저층 주거지를 정비해 주차장, 도서관, 돌봄시설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를 공급하는 소규모 사업 61곳이 각각 하반기에 도시재생사업에 들어간다. 정부는 지난 4월 상반기 선정분 22곳을 조기 선정한 바 있다.

이번에 선정된 대규모 사업지(경제기반형·중심시가지형)는 서울 청량리·회기동(바이오 허브), 부산 영도구 대평동(해양산업 혁신기지), 경남 거제 고현동(일자리 이음센터) 등 15곳이다. 이들 각 사업에는 최대 250억 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회기동 사업(총 면적 49만7000㎡·사업비 4859억 원)은 서울에서 처음 시행되는 대규모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다. 정부는 이곳을 바이오·의료 R&D의 거점으로 만들고, 주변 대학·연구기관·기업·병원을 연계하는 바이오 클러스터로 조성할 계획이다.

부산 영도구 대평동 사업(총 면적 48만㎡·사업비 1966억 원)은 이 일대에 수리조선 혁신센터·기술센터 등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이와 관련 부산시는 대평동 일대를 수리조선 산업을 고도화하고 신산업인 선박개조·제조 산업을 육성해 지역산업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면적 20만㎡ 내외, 국비 150억 원이 투입되는 중심시가지형 사업은 모두 13곳이 선정됐다. 경기 남양주시, 강원 원주·춘천·동해시, 충남 논산시, 충북 충주시, 경남 진주·거제·양산·김해시, 전북 군산시, 광주 동구 각 1곳이다.

아울러 정부는 경남 창원시 소계동을 비롯해 소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61곳도 선정했다. 이들 지역에서는 낡은 저층 주거지 정비와 주차장·도서관·돌봄시설 등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건설이 진행된다. 국비 지원 규모는 뉴딜사업 형태에 따라 50억~1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정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외지인의 부동산 투기 수단으로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 부동산 전문기관인 한국감정원과 함께 선정 지역과 인근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감시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자체가 부동산 시장 관리에 소홀하거나 부동산 시장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 사업을 중단 또는 연기하고 내년도 사업 선정 과정에서도 불이익을 줄 것”이라며 “(뉴딜사업이)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center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뉴딜 선정지역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