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인트루이스, 1회 10점 대폭발… 5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공유
0


세인트루이스, 1회 10점 대폭발… 5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center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마르셀 오수나(사진 가운데)가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에서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1회에 10점을 뽑아내는 불방망이를 자랑하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3선승제) 5차전을 승리하고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4선승제)에 진출했다. 1회 10점은 역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경기 최다 득점 신기록이다.

세인트루이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NLDS 5차전에서 13-1로 대승을 거뒀다.

세인트루이스가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한 것은 2014년 이후 5년 만이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초에만 10점을 올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1회에만 무려 14명의 타자가 타석에 들어섰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초 1사 1, 3루에서 마르셀 오수나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올린 세인트루이스는 야디에르 몰리나의 내야 땅볼 때 애틀랜타 1루수 프레디 프리먼이 실책을 저질러 1사 만루의 찬스를 이어갔고, 맷 카펜터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1점을 더했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토미 에드먼이 우익수 방면 2루타로 2, 3루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애틀랜타 배터리가 폴 데용을 고의4구로 걸러 재차 1사 만루를 만든 세인트루이스는 잭 플래허티의 밀어내기 볼넷과 덱스터 파울러의 2타점 좌전 적시 2루타로 대거 3점을 추가해 7-0까지 앞섰다.

애틀랜타 선발 마이크 폴티네비치는 데용에 고의4구를 내준 뒤 쓸쓸히 마운드를 내려갔다. NLDS 2차전에서 7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던 폴티네비치는 이날 ⅓이닝 3피안타 7실점(6자책점)으로 무너지고 말았다.

세인트루이스는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콜튼 웡이 2타점 중전 적시 2루타를 뽑아내 2점을 추가했고, 오수나가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폭투로 출루하는 사이 3루 주자 웡이 득점해 10-0까지 달아났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잭 플래허티는 6이닝 4피안타(1홈런) 8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쳐 승리 투수가 됐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