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웨이브, '웨이브 고' 출시…"동남아 7개국에서 국내 방송 본다"

공유
0


웨이브, '웨이브 고' 출시…"동남아 7개국에서 국내 방송 본다"

국내 모바일 앱 이용자 해외 스트리밍 서비스 시작
콘텐츠·서비스 국가 늘린다…교민 서비스 등 순차 확대

center
웨이브가 동남아 7개국에서 이용 가능한 웨이브 고 서비스 시작을 발표했다. 사진=콘텐츠웨이브
해외여행시에도 국내 방송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가 출시된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대표 이태현)가 동남아시아 7개국에서 모바일 스트리밍이 가능한 ‘웨이브고(wavve go)’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9월 출범한 웨이브는 싱가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라오스, 태국 등 7개 국가에서 현지 테스트를 진행하며 ‘웨이브고’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국내 유료이용자들은 기존에 사용중인 웨이브 앱을 해외에서 실행하면 지상파방송과 종편 콘텐츠를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다만 이는 국내에서 설치한 스마트폰, 태블릿 앱에만 허용되며, PC 등 기타기기에는 지원되지 않는다. 해당 서비스는 한 번에 최대 7일 간 이용 가능하다.

그러나 웨이브고 서비스가 아니더라도 기존 콘텐츠 무제한 다운로드 기능을 통해서 해외여행시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웨이브 이용자들이 국내에서 개인 모바일 기기에 저장한 콘텐츠들은 비행기 안이나 해외 오프라인 환경에서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웨이브는 이번 국내 가입자 대상 해외 시청 지원을 시작으로, 현지 교민 대상 서비스, 해외 직접 진출 등 순차적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조휘열 콘텐츠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은 “웨이브고는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에 앞서 유료이용자 대상 서비스 지역 범위를 확대하는 의미가 있다”면서 “이용자 호응도에 따라 콘텐츠와 대상 국가를 점차 확대할 것” 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