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키움증권,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신청 포기 '왜'

공유
1


키움증권,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신청 포기 '왜'

주요 컨소시엄 파트너 이탈 결정타

center
키움증권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포기하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료=글로벌 이코노믹 DB
키움증권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심사 신청을 포기했다. 지난 5월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불허 뒤 재도전이 확실시됐으나 불참을 공식발표하며 제3 인터넷전문은행의 꿈은 물거품이 됐다. 결정타는 하나은행의 키움컨소시엄 이탈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하나은행을 대신할 시중은행 파트너를 확보하지 못하며 눈물을 머금고 재도전을 포기했다는 평이다.

◇키움증권,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신청 불참 최종결정

유력후보인 키움증권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카드를 접었다. 키움증권 주축인 다우키움그룹은 지난 15일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 재도전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지난 5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불허결정 뒤 기존 컨소시엄 참여주주들과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토했다”며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는 신청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말했다.

결정타는 하나은행의 이탈이다. 앞서 키움뱅크컨소시엄은 키움증권(지분 25.63%)을 주축으로 하나은행(10%)을 파트너로 합류시켰다. 자본안정성과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단 지난 5월 최종심사에서 ‘안정성’이 아니라 사업계획 등 ‘혁신성’이 낙제점을 받으며 예비인가가 불허됐다.

지난 7월말 하나은행의 이탈조짐은 감지됐다. 당시 하나은행이 핀크(Finnq)의 500억 원 유상증자에 참여한 것이 대표적이다. 핀크는 지난 2016년 8월 설립한 생활금융플랫폼 서비스업체다. 하나금융이 지분의 51%, SK텔레콤이 49%를 각각 출자했다. 하나은행이 핀크의 자본확충에 나섬에 따라 제3인터넷전문은행이 아니라 핀크 쪽에 드라이브를 걸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예비인가 신청마감일에 뚜껑을 열자 예상은 빗나갔다. 하나은행은 제3인터넷전문은행 포기가 아니라 컨소시엄을 갈아탄 것으로 드러났다.

토스뱅크는 이날 예비인가 신청서접수를 하며 컨소시엄파트너사도 공개했다. 눈에 띄는 사실은 하나은행의 합류다. 하나은행은 지분 10%를 보유하며 토스뱅크컨소시엄에 2대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불과 반년 전만해도 키움컨소시엄의 파트너사로 토스뱅크와 인가를 위해 다툰 경쟁자인 것을 감안하면 이번 예비인가신청에서 적에서 동지로 그 지위가 180도 바뀐 셈이다.

아울러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는 각각 지분 10%씩, SC제일은행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 4%씩 지분을 갖는다. 토스는 최대주주로 의결권 기준 34% 지분을 확보할 계획이다.

◇하나은행 시너지 기준으로 판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하나은행의 변심 배경에 대해 여러 관측들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 경영권을 고수한 키움증권의 전략이 하나은행에 부담을 줬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하나은행이 단순투자자이나 지분 10%를 보유한 2대주주로 들러리가 되기 싫었을 것”이라며 “협업의 여지가 부족하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지난 3월 하나은행의 키움뱅크컨소시엄 참여는 신한금융을 견제한 측면도 없지 않았다"며 “신한금융이 발뺀 공백을 채우며 디지털금융에서 앞서겠다는 의지가 반영됐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토스로 배를 갈아탄 하나은행은 더 시너지가 나는 쪽을 선택했다는 입장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매번 그때그때 상황을 놓고 매력있고 시너지가 많이 나는 파트너를 물색했으며 과거에 키움뱅크컨소시엄이 매력적이라고 판단했다”며 “지금은 키움이 매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토스가 가진 수많은 디지털관련 콘텐츠를 통해 새로운 사업비즈니스를 제시할 수 있다는 점에 더 무게를 뒀다”고 말했다. 토스에서 제안한 스타트업 문화·비즈니스모델이 바탕인 챌린저뱅크와 하나은행의 은행업의 노하우가 토스뱅크컨소시엄에 잘 융화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이해관계자들이 관심을 많이 받는 사업이다 보니 전혀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시너지가 큰 쪽을 선택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