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식·주'에서 '식·주·금융'으로 바뀐 소비생활 분야

공유
0


'의·식·주'에서 '식·주·금융'으로 바뀐 소비생활 분야

center


소비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3대 소비생활 분야는 '식'(식품·외식)과 '주'(주거·가구), 금융(금융·보험)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소비자원이 20세 이상 남녀 8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 한국의 소비생활지표'에 따르면 21.4%가 '식품·외식'을 소비생활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다.

이어 '주거·가구' 12%, '금융·보험' 11.4% 순이었다.
소비생활 11개 분야 중 '금융·보험'이 3순위 안에 포함된 것은 2013년 이후 처음이다.

반면 3순위 안에 계속 포함됐던 의류는 병원·의료, 교육에 이어 중요도가 6순위로 하락했다.

식품·외식 분야는 지금까지 4번의 조사에서 계속 1위를 차지했으나 중요도 비중은 2013년 첫 조사 때 40.8%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종합 소비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9.9점으로,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이는 2017년 조사 때의 76.6점보다는 하락했지만 2015년 63.8점보다는 높아진 것이다.

소비생활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분야는 71점을 받은 식품·외식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