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협·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 개인사업자대출 20% 증가

공유
0


신협·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 개인사업자대출 20% 증가

center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이 계속해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올해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이 20% 증가했다.

5일 금융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상호금융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상호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올해 9월 말 기준 81조1000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 말(67조4000억 원) 대비 13조7000억 원(20.3%) 늘었다.

금융위는 대출 증가율 20%는 절대적으로 높은 수준이지만 2016년(연간 기준) 48.1%, 2017년 61.7%, 2018년 38.5%에 비하면 증가세는 점차 둔화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9월 말 기준 상호금융권 가계대출은 302조5000억 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7조3000억 원(2.3%) 감소했다.

9월 말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1.71%로 지난해 말 1.20% 대비 0.51%포인트 올랐다.

상호금융권 집단대출 잔액은 9조8000억 원으로 지난해 말(17조4000억 원) 대비 7조6000억 원(43.8%) 줄었다.

한편, 상호금융권은 각 기관의 근거 법률 차이로 규제 차익이 발생하는 만큼 영업행위·지배구조 관련 규제를 일원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