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제철, 복지부로부터 지역사회공헌 선도기업으로 뽑혀

공유
0


현대제철, 복지부로부터 지역사회공헌 선도기업으로 뽑혀

center
현대제철 직원들이 3일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서울가든호텔에서 진행한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행사에서 지역사회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정부로부터 지역사회공헌 인정패를 받은 후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 4개 사업장이 지역사회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복지부)로부터 지역사회공헌 인정패를 받았다.

현대제철은 지난 3일 서울가든호텔에서 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 진행한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행사에서 당진·인천·포항·순천 4개 사업장이 ‘지역사회공헌’ 인정 상패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시행된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지역 비영리단체와 협력관계를 구축해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한 기업·기관 사회공헌활동을 인정하는 제도로 사회공헌조직, 지원체계 구축, 지역사회네트워크 구축과 파트너십 성과 등을 엄격히 심사한다.

현대제철은 ‘함께 그리는 100년의 기적과 변화’라는 사회공헌 비전을 바탕으로 각 지역에 있는 사업장에서 해당 지역 수요에 걸맞는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이번에 상패를 수상하게 됐다.

현대제철 사회공헌활동은 임직원과 그 가족을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업체 임직원 배우자들이 주축이 돼 봉사활동을 펼치는 주부봉사단 ‘마중물’과 가족봉사단 ‘해피프리즘’은 당진제철소를 대표하는 봉사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순천공장 또한 10년 동안 ‘아름다운 가게’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들 봉사시간은 4만5000여 시간에 이른다.

이 같은 활동들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일회성이 아닌 장기전략을 바탕으로 진행하는 활동의 하나다.

특히 지난 2011년부터 지역사회 에너지 저감을 지원하는 ‘희망의 집수리-주택에너지 효율화 사업’은 10년째 이어오고 있는 대표적인 장기 프로젝트이다.

이 사업을 통해 올해 11월까지 총 917 가구와 10개 복지시설의 에너지 효율 시공을 완료했다.

‘희망의 집수리’ 사업은 에너지 빈곤층의 주거환경 개선과 에너지 컨설팅을 통해 저소득층의 에너지소비 저감뿐만 아니라 에너지 복지를 위한 관련사업 확장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지역사회공헌 인정제가 도입된 첫 해 4개 사업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게 돼 기쁘다”며 “특히 지역사회, 비영리단체와 함께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해 지역 사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앞으로도 지역사회, 비영리단체와 협력해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함께 성장 할 수 있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