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날씨] 전국 대체로 흐리고 밤부터 비…수도권 등 올 겨울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공유
0


[내일 날씨] 전국 대체로 흐리고 밤부터 비…수도권 등 올 겨울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center
10일 수도권과 충청북도 등에는 올 겨울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화요일인 내일(10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밤부터 비가 내리겠다. 특히 올 겨울 첫 '미세머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오후부터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권에 들겠다.

이에 따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구름이 많겠다. 밤부터는 서울과 경기,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 등에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내일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3∼8도며 낮 에상 최고기온은 7∼16도로 평년보다 조금 높겠다.

다만 기온이 오르면서 미세먼지 농도도 올라가겠다. 인천과 경기 북부 등 수도권과 강원, 충청, 전북, 광주 등은 '매우나쁨'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으며 그 외 지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그중 수도권과 충청북도에는 올 겨울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될 예정이다.

환경부와 서울시 등은 10일 오전 6시부터 밤 9시까지 서울과 경기도, 충청북도 등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 특히 수도권은 지난 3월 이후 처음이다.

비상저감조치에서는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시·도 조례로 정한 자동차 운행 제한 등이 시행된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