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새로운 격전지 된 ‘여행시장’

공유
0


새로운 격전지 된 ‘여행시장’

겨울 성수기 맞아 유통업계도 ‘여행객 잡기’ 안간힘

center
유통업계 등이 겨울 성수기를 맞아 여행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행시장이 새로운 격전지가 됐다. 홈쇼핑과 이커머스 등 유통업계가 겨울 여행객 잡기에 나서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12월과 다음 해 설날연휴까지는 여행 성수기다. 특히 워라밸 문화가 확산된 가운데 직장인들의 남은 연차 소진 등에 따라 연말 여행이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올 12월 해외항공권 예약은 지난해 12월보다 20%가량 증가했다.

이런 이유로 최근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유통업계가 항공권 등 여행상품 특가 판매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략적으로 여행시장에서의 입지를 높이려는 이커머스업계는 물론 홈쇼핑과 면세점 등도 시장에 뛰어든 상황이다.

먼저 롯데홈쇼핑이 여행시장으로 손을 뻗었다. 롯데홈쇼핑은 이달 초 6개월간의 준비 끝에 홈쇼핑업계 최초로 대형 항공사 항공권을 파격가격에 선보였다. 방송은 노선이나 일자 확정 없이 방송 중 보증금(3만 원)을 결제한 후 정해진 기간에 항공권을 구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롯데홈쇼핑은 앞으로도 이렇게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새로운 여행상품을 판매할 방침이다.
여기에 이커머스업계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G마켓은 오는 15일까지 역대급 연말 할인 '잘 됨 파티' 기획전을 벌이며 여행상품을 출시했다. 위메프가 운영하는 종합 여행 플랫폼 위메프투어 등에서도 다채로운 여행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면세점업계의 행보도 주목받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달 여행 플랫폼 서비스인 '트립플러스'를 오픈했으며 신라면세점도 이달 중 통합 여행 플랫폼인 '신라트립'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은 저렴한 수수료 등 다른 여행 플랫폼과의 차별화 전략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관련 업계는 다른 업종의 여행업계 진출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당 시장 내 포황 상태에 따른 경쟁 심화와 고객 맞춤형 서비스 영역 확대를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여기에 카드업계나 네이버와 카카오 등 포털업체도 여행업계 진출을 추진 중이다.

일각에서는 여행시장 내 과도한 경쟁을 걱정하고 있다. 수요를 넘는 공급이 이뤄져 '치킨게임'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으며 전체적인 수익 창출이 어려워 질이 떨어지는 여행상품이 등장하는 등 소비자 피해가 나타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여행시장이 커지면서 업종을 넘어선 참전이 이뤄지고 있다. 공급업체가 많아지면 결국 경쟁이 심화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