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 호주 산불 구호금 4억 원 출연

공유
0


포스코, 호주 산불 구호금 4억 원 출연

center
포스코가 7일 호주 산불 구호금 4억 원을 호주 적십자에 출연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미지.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7일 포스코 호주법인 포스코 오스트레일리아(POSCO Australia)를 통해 호주 산불 구호금 4억 원을 호주 적십자에 출연한다.

구호금은 포스코 호주법인 이사회 의결을 거처 호주 적십자에 전달될 예정이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국가적 재난으로 번지고 있는 호주 산불 재해 복구를 돕고 호주 국민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며 “창립 이래 포스코 발전과 함께한 주요 원료 공급처이자 투자처인 우방국 호주의 산불이 하루 속히 진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2002년부터 ‘한호(韓ㆍ濠) 경제협력위원회’ 한국측 위원장 회사로 양국의 민간교류에 중추적 역할을 해오고 있다. 또한 포스코는 호주로부터 연간 5조 원에 이르는 원료를 구입하는 최대 고객이자 철광석, 석탄, 리튬 등의 원료에 직접 투자한 투자자이기도 하다. 최 회장은 지난 2018년 취임 이후 한호경제협력위원장을 맡고 있다.

지난해 10월 호주 뉴 사우스 웨일즈 주(New South Wales 州)에서 시작된 초대형 산불은 여름철 이상고온과 강풍으로 주 전역과 빅토리아 주(州) ,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주 등 호주 동남부 지역에 확산돼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 이 가운데 피해가 가장 심한 뉴 사우스 웨일즈 주와 빅토리아 주는 지난 3일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번 산불로 현재까지 최소 24명이 사망했으며 피해지역이 서울시 면적의 약 100배에 이른다. 2000여 채 가옥이 화재로 소실되기도 하는 등 피해 규모와 정도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