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필요하면 부동산 정책 모두 쓴다…강남 안정이 1차 목표"

공유
0


청와대, "필요하면 부동산 정책 모두 쓴다…강남 안정이 1차 목표"

center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15일 부동산 정책과 관련, "정부는 모든 정책 수단들을 다 올려놓고 필요하면 전격적으로 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대출규제, 거래질서 확립, 전세 제도와 공급 대책까지 경제학적, 정치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12·16 대책의 효과를 두고는 "재작년 9·13 조치 때보다 훨씬 빠르게 시장 상황이 안정되고 있다"며 "지난주 주간 동향도 굉장히 안정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일부 구에서는 하락도 보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김 실장은 "모든 아파트 가격을 다 안정화하는 것은 정책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강남 가격을 안정시키는 것이 1차 목표"라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나온 대책이 규제 일변도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신도시를 포함, 서울 시내 여러 가로정비사업이나 중공업 지대 등등의 공급 대책도 준비하고 있고,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대출규제로 주택 매수 수요가 묶여 전세가가 상승할 조짐을 보인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겨울방학 등 전세 수요가 많은 시기가 지나면 상당 부분 안정화될 것"이라며 "12·16 대책 발표 후 전세가 상승 폭도 줄고 있다"고 반박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부동산 시장 안정화 의지를 밝혔다.

강 수석은 추가로 나올 수 있는 부동산 대책을 묻자 "부동산을 투기 수단으로 삼는 사람들에게는 매매 허가제까지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정부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