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붉은 수돗물' 우려 씻을까...환경부·수자원공사, 유역수도지원센터 출범

공유
0


'붉은 수돗물' 우려 씻을까...환경부·수자원공사, 유역수도지원센터 출범

한강 등 4대강 유역에 수도사고 대응 전문기관 '유역수도지원센터' 신설...22일 출범

center
수돗물 공급관로 수질사고 발생시 위기대응 체계도(안). 자료=환경부
환경부가 '붉은 수돗물' 등 수돗물 사고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4대강 유역에 수도사고 대응 전문기관인 '유역수도지원센터'를 신설한다.

환경부는 22일 경기도 과천시에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한강유역본부 대회의실에서 '유역수도지원센터 출범 및 한강 유역수도지원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을 비롯해 유역수도지원센터 임·직원, 유관기관, 수도분야 전문가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유역수도지원센터는 지난해 5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로 불거진 지방 상수도시설 관리 전반의 문제를 개선하고 수돗물 사고에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섬진강 유역마다 1개소씩 총 4개소가 설치된다.

한강 센터는 수자원공사 한강유역본부에, 낙동강 센터는 수자원공사 낙동강유역본부에, 금강 센터는 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에, 영산강·섬진강 센터는 수자원공사 영섬유역본부에 각각 설립된다.

향후 피해규모가 100가구 이상인 수돗물 사고가 발생하면 지자체의 수도사업본부장은 상황판단회의를 소집한 후 비상상황실을 운영하면서 필요 시 해당 유역 환경청의 지원을 요청할 수 있다. 센터는 해당 유역 환경청의 지휘 아래 기술적·인적 지원을 한다.

피해규모가 300가구 이상 대규모로 확대되면 지자체의 장이 상황판단회의를 소집한 후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지자체는 필요 시 관할 유역 환경청에 현장수습조정관의 파견을 요청할 수 있다.

평상시에는 수도계획 수립, 시설진단, 유수율 제고, 수계 전환, 급수 취약지구 개선 등 상수도 전반에 걸쳐 전문 기술을 지자체에 지원·이전한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 전국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구축과 연계해 전국의 실시간 수도정보 데이터에 기반한 수돗물 사고감시와 지자체 위기대응 상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수자원공사가 대행 운영한다. 정식 출범 후에는 센터별로 약 40명씩 총 160여 명이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센터 출범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돗물 사고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인력과 기술력 등이 부족한 시·군을 대상으로 전문기술을 지원해 지방상수도 운영을 선진화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