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정통부 올해부터 5G 서비스 품질평가 시작한다

공유
0


과기정통부 올해부터 5G 서비스 품질평가 시작한다

상반기 서울 등 6대 광역시부터 하반기 전국 85개시로 확대
옥외·실내·인구밀집지 구분…서비스 지역·품질·LTE 전환율 평가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
center
과기정통부 5G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계획. 자료=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부터 5G 서비스에 대한 통신품질평가를 추진한다. 지역별 5G 서비스 제공 여부와 통신 품질, 5G 서비스 도중 LTE 전환율 등을 측정해 이용자 체감 품질을 측정 이용자 만족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28일 "이용자에게 5G 통신상품 선택·이용 정보를 제공하고 통신사들의 5G 망 투자 촉진을 위해 올해부터 5G 서비스 통신품질평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는 이용자에게 정보를 제공해 사업자의 통심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이용자의 편익을 증진하기 위해 전기통신사업법 제 56조에 따라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는 평가다.

5G 서비스 품질평가는 이용자 이용이 많은 지역 위주로 평가해 실제 체감 품질을 평가하고, 더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두고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정부는 통신사업자의 5G 전국망 구축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서울, 6대 광역시 등 인구밀집지역부터 올해 평가를 시작하기 시작해 대상 지역을 단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에 서울과 6대 광역시 100개 이상, 하반기에는 이를 포함해 주요 85개시 행정동 200개 이상에서 평가(2022년까지)를 진행하고, 그 이후부터는 읍, 면, 동을 포함한 전국 행정구역에서 모두 평가를 하겠다는 계획이다. 평가 대상은 옥외, 실내와 유동인구 밀집지역이며, 평가 지표는 5G 서비스 제공 지역, 통신 품질, 5G에서 LTE 전환율 등이다.

과기정통부는 진행된 품질평가 결과를 통신사업자가 참고해 하반기 혹은 차년도 투자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상반기 평가 결과는 7월, 하반기 평가결과는 11월에 발표하기로 했다. 11월에는 유무선 인터넷을 포함한 타 서비스 평가도 함께 발표한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이번 5G 서비스 품질평가가 이용자에게 정확한 5G 서비스 정보를 제공하고, 통신사가 시장에서 보조금 경쟁이 아닌 5G 네트워크 투자 경쟁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적극적인 네트워크 투자 유도를 통해 5G 서비스 품질제고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통신사의 투자 확대는 국내 중소 장비업체 수요 확대로 이어져서 투자 전후방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