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잘나가던 K라면 제동? 덴마크 핵불닭볶음면 리콜

글로벌이코노믹

유통경제

공유
0

잘나가던 K라면 제동? 덴마크 핵불닭볶음면 리콜

너무 매워서 위험하다고 리콜

덴마크가 삼양식품 매운 라면 일부 제품을 리콜 조치했다.  사진=덴마크 수의식품청 발표문 캡처
덴마크가 삼양식품 매운 라면 일부 제품을 리콜 조치했다. 사진=덴마크 수의식품청 발표문 캡처
삼양식품의 매운 라면 일부 제품이 덴마크에서 리콜 조치를 받았다. 너무 맵다는 게 이유다.

11일(현지 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덴마크 수의식품청(DVFA)은 이날 성명을 통해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3×Spicy, 핵불닭볶음면 2×Spicy, 불닭볶음탕면에 대한 리콜을 발표했다.
BBC는 “어떤 특정한 성분 때문에 덴마크 당국의 조치가 촉발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덴마크 수의식품청은 한 봉지에 든 캡사이신 수치가 너무 높아 소비자가 급성 중독을 일으킬 위험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특히 어린이들에게 매우 매운 음식이 해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수의식품청은 “제품을 갖고 있다면 폐기하거나 제품을 구입한 가게에 반품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수의식품청의 조치는 온라인 논쟁으로 번졌다. 매운 음식 애호가들이 덴마크에 매운 양념에 대한 포용도가 낮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한 사용자는 레딧의 라면 포럼에 “싱거운 새우 빵에 후춧가루를 약간만 뿌려도 너무 맵다고 생각하는 덴마크 친구가 있다”며 “덴마크 사람들이 매운 라면을 독극물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놀랄 일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삼양식품은 “품질 문제가 아니라 너무 매워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다면서 자체적으로 리콜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해당 제품을 세계 각국에 수출하는데 이 같은 이유로 리콜 조치를 받은 것은 처음”이라며 “현지 관련 규정 등을 면밀히 파악해 이번 리콜 조치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수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imk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