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실손보험료 또 두 자릿수 인상…4세대 실손 수요 커질까

공유
0

실손보험료 또 두 자릿수 인상…4세대 실손 수요 커질까

평균 인상률 14.2%…갱신주기 따라 체감 50% 웃돌아
보험업계, ‘보험료 차등제’ 적용 4세대 실손 전환 유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실손의료보험 보험료가 두 자릿수 이상 오른 가운데 4세대 실손보험에 대한 수요가 커질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이미지 확대보기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실손의료보험 보험료가 두 자릿수 이상 오른 가운데 4세대 실손보험에 대한 수요가 커질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실손의료보험 보험료가 두 자릿수 이상 오른 가운데 4세대 실손보험에 대한 수요가 커질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실손보험은 국민건강보험이 보장하지 않는 급여 본인부담금과 비급여 의료비 등의 비용을 보장하는 민영의료보험 상품이다. 3500만 명이 가입해 제2의 국민보험으로도 불린다.

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실손보험의 보험료가 평균 14.2% 인상된다. 인상률은 갱신 주기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는데 3년 또는 5년 주기로 갱신되는 구실손보험과 표준화실손보험 가입자들은 인상률이 누적돼 체감 인상률은 50%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
1세대 구실손보험(2009년 9월까지 판매)과 2세대 표준화실손보험(2009년 10월~2017년 3월 판매) 보험료는 올해 평균 16% 인상된다. 1·2세대 실손보험 가입자는 약 2700만 명에 달한다.

2017년 4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공급된 3세대 신실손보험의 경우 2020년부터 2년간 적용된 한시 할인이 종료돼 평균 8.9% 보험료가 인상된다. 지난해 7월 출시된 4세대 실손보험은 보험료에 변동이 없다.

보험업계는 손해율이 너무 높아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지난해 9월 말 기준 손해보험업계의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131.0%로 3년 전(121.8%)보다 10%포인트 가량 오르면서 3조 원 이상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보험사가 보험료 100원을 받아 보험금으로 131원을 지급했다는 의미다.

이처럼 실손보험의 손해율 악화 문제가 지속되는 것은 도수치료와 백내장 치료 등 국민건강보험을 적용하지 않는 비급여진료 증가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실손보험료 인상은 병원 이용이 적은 가입자에게도 해당돼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계속돼왔다. 이에 금융당국은 형평성 문제를 해결하고 실손보험 적자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4세대 실손보험을 들고 나왔다.

실손보험은 그동안 손해율 상승과 이에 따른 보험료 인상이 문제가 되면서 2009년 10월 실손보험 표준화, 2017년 4월 신실손보험 도입 등 소비자의 자기부담금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선돼왔다.

이어 지난해 7월부터 판매된 4세대 실손보험에는 의료이용량에 따라 보험료가 달라지는 비급여 보험료 차등제가 도입됐다. 할인·할증 적용 단계는 5등급으로 분류된다. 1등급은 보험료 5% 할인, 2등급은 유지, 3등급은 100% 할증, 4등급은 200% 할증, 5등급은 300% 할증하는 방식이다. 1등급은 비급여 지급보험금이 없는 경우, 2등급은 100만 원 미만, 3등급은 150만 원 미만, 4등급 300만 원 미만, 5등급 300만 원 이상인 경우다.

보험사들은 향후 6개월 간 4세대 실손보험으로 전환하는 1~3세대 가입자에게 1년 동안 4세대 실손보험료를 50% 할인해주는 등 4세대 실손보험으로의 계약 전환을 유도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기존 상품과 달라진 점이 많다보니 아직 가입에 신중한 고객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신규 가입도 좋지만 기존 실손보험 가입자들을 전환하도록 해야하는데 기존 실손보험이 보장 범위가 넓고 혜택이 좋아 4세대 상품으로 전환하도록 할만한 유인책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