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h수협은행 "총자산 70조대 중견은행 도약… 해양수산금융 강화"

공유
0

Sh수협은행 "총자산 70조대 중견은행 도약… 해양수산금융 강화"

7주년 기념행사… "국내 유일 해양수산금융 은행 정체성 확립"

Sh수협은행이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수협은행 본사에서 출범 7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강신숙 은행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제 시중은행과 당당히 어깨를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는 역량을 시장에 선보이겠다”며 “수협은행은 어업인을 비롯한 모든 고객과 함께 동반성장하는 100년 은행으로 지속 발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Sh수협은행이미지 확대보기
Sh수협은행이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수협은행 본사에서 출범 7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강신숙 은행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제 시중은행과 당당히 어깨를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는 역량을 시장에 선보이겠다”며 “수협은행은 어업인을 비롯한 모든 고객과 함께 동반성장하는 100년 은행으로 지속 발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Sh수협은행
Sh수협은행이 2016년 출범 이래 7년 만에 총 자산 70조원대의 중견 은행으로 성장하며 금융업계에서 주목할만한 성과를 달성했다. 수협은행은 협동조합은행 본연의 역할인 수협중앙회 수익센터 역할을 강화하고 해양수산금융 분야 국내 유일의 은행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해 나가기로 했다.

Sh수협은행은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수협은행 본사에서 출범 7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총 자산 70조원대의 중견 은행으로 성장했다고 4일 밝혔다.
행사에 앞서 강신숙 수협은행장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농어촌상생협력기금 2억원을 전달하고 재단과 지속적인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민의 힘 권성동 의원, 성일종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 김희정 전 여성가족부 장관, 서강석 송파구청장, 유재훈 예금보험공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영환 총장, 수협중앙회 노동진 회장, 수협은행 우수고객 명예지점장, 수협 회원조합 조합장 등 정관계와 수산업계 주요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강신숙 은행장은 “올해는 수협중앙회가 은행사업을 시작한지 60년이 되는 해이자 포스트 공적자금 시대를 시작하는 수협은행이 새롭게 출범한지 7주년이 되는 해”라고 설명했다.

강 행장은 수협은행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수협은행 답게 ▲보다 새롭게 ▲수협은행을 넘어서 라는 세가지 키워드로 제시했다.

강 행장은 “수협은행은 앞으로도 협동조합은행 본연의 역할인 수협중앙회 수익센터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해양수산금융 분야 국내 유일의 은행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해 나아가겠다”며 “아직 조직 내에 남아 있는 낡은 관행이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철폐하고 업무 프로세스, 인사, 조직문화 등 변화와 혁신을 통해 새로운 수협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강 행장은 최근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로부터 수협은행의 신용등급이 A1으로 한 단계 상향조정됐다고 언급하며 이는 지난 2001년 공적 자금을 받았던 과거를 극복하고 임직원 모두가 노력해 이뤄낸 쾌거라고 평가했다.

수협은행은 지난 2016년 12월 1일 수협중앙회로부터 분리·독립돼 새롭게 출범한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며 중견은행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특히 지난해 내부 출신 첫 여성은행장인 강신숙 은행장이 취임하면서 총 자산 70조원대의 견실한 발전을 이루었다.

올해 수협은행은 적극적인 마케팅 전략을 바탕으로 은행 예수금 증대와 거래처 다변화 등을 추진했다. 또한 비이자 사업부문 상품과 서비스 다양화, 비대면 영업 활성화 등을 통해 이자와 비이자 부문 모두에서 균형잡힌 성장을 달성, 10월 말 기준 사상 최대실적인 당기순이익 3100억원을 기록했다.

수협은행은 ‘협동의 가치로 만나는 새로운 금융’이라는 비전 아래, 어업인과 회원조합을 위한 정책자금의 원활한 공급과 확대, 다양한 공익상품 출시, 바다 환경정화활동, 어촌경제 활성화 지원 등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강 행장은 “시중은행과 당당히 어깨를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는 역량을 시장에 선보이겠다”며 “수협은행은 앞으로도 어업인을 비롯한 모든 고객과 함께 동반 성장하는 100년 은행으로 지속 발전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념행사를 마친 주요 인사들은 송파구청 앞에 마련된 ‘우리 수산물 대잔치’ 행사장을 방문, 전국 각 지역별 명품 수산물을 구입하는 시간을 가졌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