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총선 다가온다"… 부실 부동산PF 신속정리 나서

공유
0

"총선 다가온다"… 부실 부동산PF 신속정리 나서

금융당국 이르면 내달 대주단 협약 개정… 대출만기 연장 문턱 높여

금융당국이 전국 3800여개 금융사들이 참여한 'PF 대주단 협약'을 이르면 내달 개정해 부실 사업장 처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사진은 한 공사현장.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금융당국이 전국 3800여개 금융사들이 참여한 'PF 대주단 협약'을 이르면 내달 개정해 부실 사업장 처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사진은 한 공사현장. 사진=연합뉴스
4월 총선이 다가오면서 정부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의 신속한 정리에 나선다.

수년간 금융시장을 괴롭혀 왔던 부동산 PF 부실을 정부가 총선 때까지 늦춰왔지만 이제 정리할 단계에 들어섰다는 판단이다. 금융당국은 이르면 내달 대주단 협약을 개정해 대출 만기 연장 문턱을 높이는 등 부실 PF를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대출 만기 연장으로 버텨왔던 부동산 PF 관련 대주단 대출 만기 연장 동의율을 67%→75%로 높이는 것이다.
12일 금융권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전국 3800여개 금융사들이 참여한 'PF 대주단 협약'이 이르면 내달 개정될 전망이다.

부동산 PF 관련 대주단 대출 만기 연장 동의율을 67%→75%로 높여 부실 사업장을 정리하는 것이 골자다.

지난해 4월 대주단 협약을 재가동할 때 만기 연장 요건을 완화했던 것을 다시 되돌리는 것이다.

미착공 브릿지론(토지 매입 등 초기 단계 자금대출)은 만기 연장 가능 횟수를 제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브릿지론을 3회 이상 만기 연장할 경우 조달금리 상승 등 사업 추진이 쉽지 않다는 현실을 고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경·공매 결정도 더 쉽게 완화해 부실 사업장이 더 빠르게 처리될 전망이다.

금융당국은 PF 정상화 펀드 활성화를 통해 정리를 촉진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캠코와 민간이 공동으로 출자한 1조원대 'PF 정상화 펀드'가 경·공매로 나온 부실 사업장을 인수할 수 있도록 채권 취득 허용 방식을 확대한다.

캠코 펀드가 경·공매에 참여할 수 있게 되면 대주단이 가격을 높이는 등 '버티기'로 일관할 수 없다는 판단이다. .

LH가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PF 사업장을 매입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LH는 사업장을 매입한 후 직접 사업을 시행할 수도 있고, 매각에 나설 수도 있게 된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