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엑스포 유치 프리젠테이션 마무리...마지막 까지 한표 호소

공유
0

엑스포 유치 프리젠테이션 마무리...마지막 까지 한표 호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국 간 최종 프레젠테이션(PT)에서 '미래세대를 위한 대전환 여정에의 동참 호소'이라는 제목의 지지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국 간 최종 프레젠테이션(PT)에서 '미래세대를 위한 대전환 여정에의 동참 호소'이라는 제목의 지지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엑스포 유치를 위한 프리젠테이션이 마무리된 가운데 마지막까지 긴장된 순간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 28일(현지시간) 오후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의 최종 경쟁 프레젠테이션(PT)을 통해 부산 엑스포의 비전과 공약을 제시했다.

이날 유치 후보국 5차 경쟁 PT 무대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 유치전을 이끌어온 인사들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나승연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까지 5명이 올라 마지막까지 한표를 호소했다.

이들은 한국이 인류 공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상생의 파트너라는 이미지를 부각하고, 구체적인 협업 공약을 통해 신뢰감을 강조했다.

약 20여분 간의 연설 전반에 걸쳐 "한국이 국제사회에 보답한다"는 보은의 메시지를 전해 마지막 순간까지 투표자들의 감정에 호소하는 모습이었다.

한국 연사 5명은 모두 영어로 연설에 나섰고, 그중 한 총리와 반 전 총장은 영어에 더해 불어를 섞어 쓰며 여러 나라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한국 PT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첫 연사로 나서 "사람과 자연, 문화, 기술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부산으로 오시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의 프리젠테이션 때 'BUSAN' 이라는 피켓을 든 다국적 유학생들도 한마음으로 지지를 부탁했다.

파키스탄 국적인 부산대 경영학과 석사 학생 칸 무함마드 와카스 씨 등 부산에 사는 외국인 홍보대사들이 박 시장과 함께 연단에 올라 "부산은 아름답고 특별하며, 안전하고, 미래를 향한 새로운 꿈을 가진 최첨단 도시"라며 응원했다.

두 번째 연사로 나선 나승연 홍보대사는 1993년 대전 엑스포에서 우주 비행사를 만난 것을 계기로 꿈을 키워 현재 미국 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에서 일하는 박지우 씨의 사례를 소개했다.

나 홍보대사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부산 엑스포를 통해 더 밝은 미래, 더 푸른 지구, 더 강한 공동체를 위한 꿈을 설계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나 홍보대사는 "'자연과 지속 가능한 삶', '인류를 위한 기술', '돌봄과 나눔'에 초점을 둔 엑스포를 제안한다"며 "우리가 원하는 미래는 한 사람 또는 한 나라가 단독으로 이룰 수 없고 모든 국가가 동등한 주체로서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 엑스포 유치위원회 민간 위원장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전 세계의 다양한 문제를 논의하는 대한상의의 디지털 플랫폼 '웨이브'(WAVE)를 소개하면서 "부산 엑스포는 기후변화, 디지털 격차, 식량 위기, 질병 등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한 장으로 '당신을 위한 엑스포'가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최 회장은 "기업가로서 현재 고난의 시기에 인류에게 진정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엑스포를 만드는 것이 저의 목표"라며 "부산 엑스포가 글로벌 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 첨단 기술로 지역 문제를 해결하고, 새 사업 기회를 창출하며, 더 포용적인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인류의 대전환을 위한 연대의 엑스포'라는 비전을 설파했다.

한 총리는 아프리카 국가와 태평양 섬나라 등을 대상으로 한 한국의 지원을 언급하며 "부산 엑스포는 세계 시민이 함께 위기·도전을 극복하는 연대의 엑스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특히 "여러분이 부산 엑스포의 노력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며 110개 개발도상국과 더 작은 경제 규모의 국가를 대상으로 5억2천만 달러의 지원을 보증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대한민국의 노력은 엑스포가 끝난 후에도 계속될 것"이라며 "한국은 국제사회의 도움으로 성장할 수 있었으며, 이제 그 도움을 돌려주고 싶다. 우리의 약속은 진심"이라고 호소했다.

한 총리의 연설이 끝난 후에는 한국 전쟁에 참전한 한 노병의 부산 엑스포 응원 연설이 나와 감동을 더했다.

이어 반기문 전 총장은 자신이 유엔 사무총장으로 재임할 당시 수립했던 파리 기후변화 협약,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를 언급하며 "지구는 하나뿐으로 지금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늘 우리의 행동이 지구의 생존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우리 삶의 양식을 근본적으로 전환하는 것이 새로운 시대 정신을 모색하는 엑스포에 주어진 사명"이라며 "부산 엑스포는 단순한 행사가 아니라 자연, 인간, 기술의 시너지를 위한 혁신이자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선진국과 후진국 사이의 격차를 해소하고 앞으로 다가올 세대에 희망과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며 "부산은 최종 목적지가 아닌 미래를 위한 새 여정의 출발점이다. 선택지는 하나뿐"이라고 덧붙였다.

나 홍보대사가 마지막 바통을 다시 이어받아 "부산 엑스포는 연대의 엑스포, 당신을 위한 엑스포라는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의 PT는 지휘자 정명훈, 소프라노 조수미, 배우 이정재 등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와 가수 싸이, 김준수 등의 응원 영상으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