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축구팬 속 뒤집은 클린스만 짤릴까…축협 임원회의서 ‘경질’로 의견 모아져

공유
0

축구팬 속 뒤집은 클린스만 짤릴까…축협 임원회의서 ‘경질’로 의견 모아져

'선수 출신' 축구협회 임원들, 클린스만 거취 논의.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선수 출신' 축구협회 임원들, 클린스만 거취 논의.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팬들은 물론 국민들을 분노케 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경질될까.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 탈락 여파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경질 여론이 거센 가운데, 대한축구협회는 13일 제5차 임원회의를 실시했다.
이 회의는 클린스만 감독 거취 등 아시안컵 후속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임원회의 결과를 토대로 오는 15일 또는 16일 열릴 전력강화위원회에서 클린스만 감독 거취 문제가 본격적으로 다뤄질 전망이라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KBS는 이번 회의에서 부회장 등 임원진들이 사실상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로 뜻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이임생 기술위원장 등 임원진들은 대부분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자리에서 이석재 대한축구협회 수석부회장은 "제가 봤을 때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해야 된다. 정비를 해서 새로운 면모로 가야한다"라고 강경하게 말한 뒤 한국인 감독과 한국인 전력 강화 위원장을 선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임원 회의의 내용은 이날 불참한 정몽규 회장에게 그대로 보고가 될 예정이며, 대한축구협회는 15일 전력 강화위원회를 개최하고 아시안컵 대회 전반에 대한 리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