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대생 집단유급 막아라”…‘각 대학 1학기 유급 미적용’ 검토

공유
0

“의대생 집단유급 막아라”…‘각 대학 1학기 유급 미적용’ 검토

37개대 교육부에 유급방지책 제출
원격수업 전면확대 · 의사국시 연기 건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는 의대생들의 수업 거부가 장기화하면서 각 대학이 유급 방지책으로 1학기 한시적으로 유급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특례 규정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시스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는 의대생들의 수업 거부가 장기화하면서 각 대학이 유급 방지책으로 1학기 한시적으로 유급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특례 규정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시스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는 의대생들의 수업 거부가 장기화하면서 각 대학이 유급 방지책으로 1학기 한시적으로 유급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특례 규정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의대 졸업자와 졸업대상자가 치르는 의사 국가시험 일정을 연기해달라는 대정부 건의도 나왔다.
15일 교육부에 따르면 의과대학을 운영하는 전국 37개 대학은 이같은 내용 등을 포함한 의과대학 학사운영과 관련된 조치 계획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각 대학이 제출한 조치계획에 따르면 일부 대학은 1학기에 한시적으로 유급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특례규정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출석일수 부족으로 F 학점을 받은 과목은 2학기에 이수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는 학사 관리가 매우 엄격한 의대의 특성을 감안한 조치로 보인다.

의대는 F가 하나만 나와도 유급 처분을 받을 수 있는데, F를 받은 받은 과목을 2학기 내 이수할 수 있도록 해 집단유급을 막겠다는 것이다.

대부분 대학은 학칙에서 수업일수 3분의 1 또는 4분의 1 이상을 결석한 학생에게 F학점을 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원격수업을 확대해 이론 수업은 대면수업과 원격수업을 동시에 진행하고, 정해진 기간 내에 강의를 수강하면 출석을 인정해주는 방안 도 나왔다. 각 의대는 한시적으로 대면·비대면 수업을 병행하고 있는데, 원격수업을 전면 확대해 1학기 내내 대면·비대면수업을 함께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집중이수제와 유연학기제 등을 활용해 1학기 수업을 2학기에 하는 방안도 고려한다. 또 학기당 15주씩 두 학기 진행하는 학기제를 아예 학년제로 전환해 2024학년도 안에 30주 수업을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임상실습 운영 관련 조치계획으로는 교육과정을 변경하고 실습 일정을 조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본과생의 경우 현 교육과정상 실습수업이 대부분 3학년에 집중된 점을 고려해 3학년 교육과정에서 수업시간 확보가 어려울 경우 4학년 교육과정에서 보완하도록 하는 안이다.

경북대 등 많은 대학들은 교육부에 의사 국가시험(국시) 일정 조정을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과 4학년 재학생들이 국시 원서 접수 전까지 의학교육 평가인증에 따른 임상실습 시수(총 52주, 주당 36시간 이상)을 채우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의사 국시는 7월 원서접수 이후 9~10월 실기시험, 다음해 1월 필기시험 순으로 일정이 진행된다.

이에 대학들은 시험 응시 전 수업 및 준비기간 확보를 위해 시험 일정을 연기하고, 필기에서 실기 순으로 일정을 변경하는 방식의 검토를 교육부에 요청했다.

교육부는 국시 연기에 관해 내부 검토를 거쳐 필요하다면 보건복지부와 협의하는 등 대학이 제출한 건의사항과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sed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