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암호화폐 관련 中 기업에 토지 매각 명령…“공군기지 근처, 국가안보 위협”

공유
0

美, 암호화폐 관련 中 기업에 토지 매각 명령…“공군기지 근처, 국가안보 위협”

사진=백악관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백악관

미국 규제당국이 중국의 암호화폐 채굴 관련 기업에 토지 매각 명령을 내렸다.

13일(현지 시각) 블룸버그는 미국 백악관이 중국 암호화폐 채굴 기업 ‘마인원 파트너스’에 와이오밍주 공군기지 근처 매입 부지에서 퇴거하고 해당 부지를 매각하라고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명령서에서 마인원 파트너스와 그 관련 부서 및 기업에 대해 미국의 "국가 안보를 해칠 수 있는 행동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 회사가 2022년에 매입한 부지는 미국의 핵미사일이 배치된 워런 공군기지 1마일(약 1.6㎞) 이내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국가 안보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마인원의 토지 매입이 위험하다고 판단했다.

재무부에 따르면 회사는 문제의 토지 거래가 완료되기 전에 심사를 받기 위해 정보를 제공한 적이 없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번 사례에 대해 블룸버그는 “현재 수십 개의 주 의회에 중국 관련 기업 및 중국인의 군사기지 주변 토지 매입을 금지하는 법안이 제출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한편, 재무부는 성명에서 외자 암호화폐 채굴 시설이 전략 미사일 기지나 ICBM에 근접해 있고, "감시와 스파이 활동을 용이하게 할 수 있는 전문적이고 외국산 장비가 존재하기 때문에 국가 안보에 중대한 위험이 있어 CFIUS가 대통령에게 질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