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 현대화사업 ‘일시 스톱’...4월 간담회후 재시동 걸듯

공유
3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 현대화사업 ‘일시 스톱’...4월 간담회후 재시동 걸듯

고양시, 주민 의견수렴 더 필요하다며 서울시가 신청한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 반려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사진=노춘호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사진=노춘호 기자
서울시와 고양시가 지난 2011년 난지물재생센터의 악취방지를 위해 추진한 현대화사업이 최근 설계 잠정 중단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해 12월 난지물재생센터의 현대화를 위한 기본설계를 마무리하고, 난지물재생센터가 위치한 고양시에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그러나 고양시가 주민들의 의견수렴이 더 필요하다며 반려하면서 실시설계를 잠정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로 서울시는 도화엔지니어링, 동해종합기술공사 등 4개사의 합동사무실을 만들어 난지물재생센터의 복개공원화 및 덮개방식의 현대화를 통해 악취 방지 기본설계를 지난 12월 완료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와 고양시는 난지물재생센터의 악취방지대책에 대해 고양시 덕은리일대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하던 중, 관련시설의 이전과 지하화, 현대화 등 다양한 의견이 표출되자, 이를 수렴하기 위한 절차로 지난 2월 3차 주민간담회를 개최했고 4월 총선이 끝난 후 4차 간담회를 계획하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난지물재생센터 사업 추진은 지난해 12월 마무리한 기본설계안을 가지고 올해 초부터 실시설계안을 준비해 올해 안으로 악취방지 공사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으로, 최근 고양시 덕은리 일대에 주거시설과 지식산업센터가 대대적으로 건설되면서 난지물재생센터의 악취로 신속한 사업 추진이 필요한 상황이다.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 담당자에 따르면 "현재 고양시민들의 의견이 재생센터 복개 공원화와 완전 지하화, 그리고 이전 등 다양한 의견으로 인해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다. 고양시민들의 의견이 모아지면 거기에 맞춰 따라갈 생각이다. 다만 이전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으로, 완전지하화와 복개 공원화 사업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지하화의 경우 지속성이 있어 좋은데, 재정사업으로 하게 되면 예산 문제가 걸린다. 현재 재정으로 사업을 추진 중인 중랑이나 서남처럼 단계별로 하게 되면 30~40년 걸릴 수 있다. 그래서 서울시는 민간투자도 고려하고 있다. 이 경우에는 한 번에 공사를 진행할 수 있어 2033년도엔 완공이 가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도 이제 민간 투자 방식을 통해서 가면 행정적인 처리 절차들이 있다. 이에 따라 1~2년 정도 변동이 있다고 보면 대략 2035년 정도에 마무리된다고 본다. 그리고 복개공원화 같은 경우 맨 처음 협약은 2028년이었는데, 현재 상황으로는 대략 2029년으로 생각하고 있다. 여기에 공사 변수를 생각하면 한 1~2년 정도 기간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양시 소통협치담당관은 ”주민 의견 반영이 우선 이다. 서울시 입장을 확인 중으로 정확하게 나온 얘기는 없다" 면서 "우리는 조율하는 입장으로 총선이 끝나면 고양시 주민들과 서울시와 간담회를 가져 의견을 모을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노춘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vanish119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