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효성, 故조석래 명예회장 지분 상속 마무리

공유
0

효성, 故조석래 명예회장 지분 상속 마무리

조현준·현상 형제 지분에 상속분 반영…차남 조현문은 '미반영'

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사진=효성
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사진=효성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별세에 따른 지분 상속 절차가 사실상 일단락됐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 명예회장의 장남인 조현준 효성 회장의 ㈜효성 지분은 종전 22.59%에서 33.03%로, 효성티앤씨 지분은 14.59%에서 20.32%로 각각 증가했다.
조현준 회장의 효성중공업 지분(5.84%→14.89%)과 효성화학 지분(7.37%→12.40%)도 각각 고인의 지분 상속분이 반영돼 증가했다.

HS효성 대표이사에 내정된 3남 조현상 효성 부회장의 효성첨단소재 지분율도 상속분이 반영되며 종전 12.21%에서 22.53%로 늘어났다.

이는 지난 3월 29일 별세한 조석래 명예회장이 생전 보유했던 효성그룹 계열사 지분에 대한 상속분이 반영된 것이다.

조석래 명예회장이 보유했던 효성그룹 계열사 지분은 ㈜효성 10.14%, 효성중공업 10.55%, 효성첨단소재 10.32%, 효성티앤씨 9.09% 등이다.

이번 지분 상속으로 효성그룹은 향후 미래 방향에 따라 각자 독립경영 체제를 구축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효성은 오는 7월 1일 경영 안정성을 확보하고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을 육성하기 위해 기존 지주인 ㈜효성과 신설 지주인 HS효성으로 인적 분할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다만 차남인 조현문 전 부사장의 지분 상속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각사 공시를 취합한 결과 조현문 전 부사장에게는 고인의 유언에 따라 효성티앤씨 지분 3.37%, 효성중공업 지분 1.50%, 효성화학 지분 1.26%가 남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효성그룹은 “조현문 전 부사장이 아직 상속에 대한 입장을 정하지 않음에 따라 이번 공시에는 해당 상속분은 조 명예회장의 지분으로 기재됐다”고 설명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