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 노사·협력사 손잡고 "중대재해 근절" 협약...'사망 최다' 오명 씻기

공유
0

현대건설, 노사·협력사 손잡고 "중대재해 근절" 협약...'사망 최다' 오명 씻기

2018년부터 올해까지 산재사망 승인 23명...안전경영·안전일터 전화위복 만들자
안전모에 스마트 태크, 협력사 年 5천억 인센티브, 안전관리비 50% 선지급 실천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가운데)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서 김준호 노조위원장(왼쪽), 김형진 대아이앤씨 대표이사(오른쪽)와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식을 개최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건설이미지 확대보기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가운데)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서 김준호 노조위원장(왼쪽), 김형진 대아이앤씨 대표이사(오른쪽)와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식을 개최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경영진과 노조, 협력업체들이 건설현장 재해 근절을 위한 상생협력과 안전관리 강화를 다짐하는 실천 의지를 다졌다.

2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 사옥에서 윤형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김준호 노조위원장, 김형진 대아이앤씨 대표이사를 비롯해 협력사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해 ‘2021년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식’을 가졌던 것이다.
중대재해 예방하기 위한 3자 협약은 '안전보건 경영'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협력사와 함께 기본과 원칙을 지켜나가겠다는 현대건설의 각오를 알리는 자리였다.

이처럼 중대재해 근절에 현대건설 임직원과 협력사들이 강한 공감대와 실천 의지를 표명한 배경에는 현대건설이 안고 있는 '산업재해 사망자 최다 보유' 건설사라는 오명을 벗기 위한 행동으로 풀이된다.

지난 9월 정기국회 국감에 제출된 근로복지공단 자료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2018년부터 올해 7월까지 산재 승인 기준 사망자 총 23명으로 상위 20대 건설사 중 '최다'를 기록했다.

물론 주택과 건물, 토목 등 다양한 건설 분양에서 사업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는 탓에 다른 건설사보다 확률적으로 건설사고와 사망 건수가 많을 수밖에 없다고 현대건설이 항변할 수 있겠지만, 정부와 기업의 안전 강화 노력에도 여전히 작업현장에서 산재에 따른 사망자 발생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더 철저하게 안전수칙 준수와 관리 강화가 요구되고 있다.

따라서 현대건설은 '산재 다발 건설사'의 오명을 벗기 위해서라도 근절 협약식을 전화위복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우선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같은 스마트기술을 건설현장에 도입해 노동자 안전관리 보완에 집중하고 있다. 근로자 안전모에 스마트 태그를 부착해 동선을 확인하는 등 현장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도 했다.
또한 현재 추진중인 ▲연간 5000억 원 규모 안전·품질·공정 관리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 제공 ▲협력사 신규 등록·갱신 시 안전평가 강화 ▲H-안전지갑 제도 ▲협력사 안전지원 프로그램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H-안전지갑제도는 근로자의 무(無)재해 근무일수에 비례해 안전 포인트를 부여하고, 무재해를 달성한 근로자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내용이다. 근로자의 자율 안전관리를 유도해 현장 안전을 더욱 개선할 수 있게 된다. 협력사 신규 등록·갱신 때 안전 분야 평가점수를 기존 5%에서 20%로 4배 올려 협력사의 안전경영 동참과 실천을 이끌어 내기로 했다.

앞서 현대건설은 현장 안전의식을 강조하고, 협력사와 온·오프라인 간담회 등으로 상생협력을 적극 도모하고 있다. 지난 6월엔 ‘안전관리비 50% 선지급 제도’를 시행해 건설현장 초기 안전관리 강화에 노력을 기울였다. 선지급 제도는 하도급 계약상 안전관리비의 50%를 선지급해 공시 초기 협력사의 자체자금 집행 부담감을 덜어주고 초기 현장 안전부터 꼼꼼하게 관리하도록 돕는다.

이 밖에 저리의 자금조달 동반성장펀드 1600억 원 조성, 코로나19 로 자금난 겪는 중소협력사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한 하도급대금 100% 현금 지급, 선급금 보증수수료 지원 확대 등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안전경영을 현장운영의 최우선 목표로 삼고 협력사와 소통하며 중대재해 근절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협약식을 계기로 협력사 안전지원제도를 개선하고 안전관리에 선제대응해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