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부발전, ‘오만 마나1’ 태양광발전 사업 자금 4000억원 조달

공유
0

서부발전, ‘오만 마나1’ 태양광발전 사업 자금 4000억원 조달

한국수출입은행·프랑스계은행인 소시에테 제네랄과 계약 체결

오만 마나(Manah)1 태양광발전 사업' 금융조달 계약 모습. 자료=서부발전이미지 확대보기
오만 마나(Manah)1 태양광발전 사업' 금융조달 계약 모습. 자료=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이 국내 최초로 중동에서 수주한 재생에너지 태양광 프로젝트 자금 4000억원 규모의 금융조달을 달성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한국수출입은행과 EDF리뉴어블스, 소시에테 제네랄, 오만 무스카트 은행과 ’오만 마나(Manah)1 태양광발전 사업‘ 금융조달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금융조달에 수출입은행과 프랑스계 글로벌 은행인 소시에테 제네랄과 오만 무스카트 은행이 대주단으로 참여한다.

수출입은행은 입찰 단계부터 금융지원 의사를 적극 표명했다. KOTRA는 발주처와 협상하기 위해 현지 행정절차를 지원했다.

마나1 태양광발전 사업은 오만 수도 무스카트에서 남서쪽으로 170㎞ 떨어진 다킬리야주 마나시에 500㎿ 용량의 태양광 발전소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여의도 면적의 2.6배 부지에 5100억원 가량이 투입되는 초대형 건설 프로젝트다. 오는 2025년 3월 준공이 목표다.

서부발전은 준공 이후 태양광발전 유지관리(O&M)까지 맡는다. 앞으로 20년 동안 생산하는 전력은 사업 발주청인 오만수전략조달공사(OPWP)가 구매를 보장한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서부발전 신용등급이 ’AA‘(S&P 기준)이었던 점이 순조로운 금융조달에 도움이 된 것”이라며 “사업 파트너인 EDF리뉴어블스의 풍부한 입찰사업 경험, 수출입은행과 코트라(KOTRA)의 적극적인 지원도 주요 성공요인이었다”고 말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