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첫발 뗀 수직증축 리모델링…성지아파트 사업계획승인

공유
0


첫발 뗀 수직증축 리모델링…성지아파트 사업계획승인

2013년 수직증축 허용 이후 첫 사례…포스코건설, 340가구 신축

center
서울 송파구 성지아파트 리모델링 단지 투시도.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수주한 서울 송파구 성지아파트가 최근 국내 최초로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계획승인을 받았다. 2013년 수직증축이 허용된 이후 6년만이자, 포스코건설이 2015년 9월 시공사로 선정된 지 4년 4개월만이다.

포스코건설은 수직증축을 통해 지상 15층 2개동 298가구에서 지상 18층 2개동 340가구로 리모델링한다. 기존 전용면적 66㎡, 84㎡는 각각 80㎡, 103㎡로 넓어진다. 새로이 늘어나는 42가구(전용면적 103㎡)는 일반분양된다. 올해 하반기 거주민 이주가 완료되면 내년 초 착공할 계획이다.

1992년에 준공한 성지아파트는 수도관이 터지고 난방 효율이 떨어져 2008년부터 리모델링주택조합을 결성해서 리모델링을 추진했으나, 당초 추진했던 1:1 리모델링은 사업성이 떨어져 추진에 속도를 내지 못했다.

그러던 중 2013년 주택법 개정으로 수직증축과 15% 가구 수 확대가 가능해졌고, 포스코건설이 2015년 전격적으로 수직증축을 제안함으로써 다시 활기를 띄기 시작했다.

수직증축은 2차례의 안전성 검토를 받아야 하는 과정이 있긴 하지만, 기존 단지배치를 유지해 간섭이 발생하지 않고 조망확보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국내 첫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승인은 누구보다 발빠르게 설계·시공기술력과 전문인력을 확보해 리모델링 시장에 뛰어든 결과”라며 “오랜시간 불편을 겪은 거주민이 모두가 만족할 만한 보금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4년 리모델링 시장 진출 이후 현재까지 총 14개 단지 2조6000억 원 규모의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지난해 2월 착공한 서울 개포 우성9차 아파트 공사가 진행 중이며, 동부이촌동 현대아파트와 둔촌동 현대1차아파트가 최근 수평증축 리모델링 사업계획승인을 받는 등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enter
포스코건설 리모델링 사업 추진 단지. 자료=포스코건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