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물 프로필] 네이처셀 라정찬(羅廷燦) 누구? 서울대 수의학과 베데스다 병원 … 줄기세포 조인트스템의 비밀

공유
0


[인물 프로필] 네이처셀 라정찬(羅廷燦) 누구? 서울대 수의학과 베데스다 병원 … 줄기세포 조인트스템의 비밀

center
네이처셀 라정찬 누구? 네이처셀 주주 명단
코스닥 바이오업체로 유명한 네이처셀 라정찬 회장에게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 신혁재 부장판사는 7일 라정찬 회장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선고공판에서 같은 혐의로 기소된 최고재무책임자(CFO) 반모씨, 법무팀 총괄이사 변모씨, 홍보담당 이사 김모(55)씨 등 관련자 모두에 무죄를 선고햇다.

앞서 검찰은 라정찬 회장 등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줄기세포 치료제 후보물질 '조인트스템'에 대한 조건부 품목허가를 신청하면서 주가를 조작해 235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얻은 혐의로 2018년 8월 기소했다.

재판부는 "검사는 네이처셀이 반려될 것을 알고도 주가 부양을 위해 조건부 허가를 신청했다고 봤지만 제출된 증거만으로 이를 인정하기 부족하다"며 "기업이 언론 보도를 통해서 실적을 홍보하는 것에도 합리적 증거가 있다면 풍문 유포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하지 않았다.

라정찬은 수의학자이다.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수의학 학사와 석사 그리고 제주대학교 수의학과 수의학 박사를 취득했다. (주) 알바이오 줄기세포 기술연구원 연구원장, 베데스다 병원 이사장, 바이오스타 그룹 회장
, (주) 한국 기독교 학술원 이사등을 역임했다. 사회복지법인 줄기세포생명재단 설립자이기도 하다.

다음은 네이처셀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회사 개요

1. 회사의 개요

가. 연결대상 종속회사 개황(연결 재무제표를 작성하는 주권 상장법인이 사업보고서, 분,반기 보고서를 제출하는 경우에 한함)

- 해당사항 없음

나. 회사의 법적, 상업적 명칭

당사의 명칭은 '주식회사 네이처셀'입니다. 또한 영문으로는 'NATURECELL CO.,LTD.'라 표기합니다. 단, 약식으로 표기할 경우 '(주)네이처셀'이라 표기합니다.

다. 설립일자 및 존속기간

당사는 1971년 설립되었으며, 현재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0, 5층에 본사를,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에 세포생리학연구소와 의약품 공장을 경상북도 칠곡군 기산면 기산공단 1길 21에 음료공장 및 식품연구소를, 경북 영양군 일월면에 발효식품연구소를 각각 두고 있습니다. 회사는 1992년 주식을 코스닥시장(KOSDAQ)에 상장하였으며, 2008년 (주)삼미식품과의 합병을 통해 음료사업을 주된 사업영역으로 확대하였습니다. 2014년 줄기세포사업부문을 추가하였으며 2019년 5월 2일부터 기초 의약물질 및 생물학적제제 제조업으로 주요업종을 변경하여 첨단 바이오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라. 본사의 주소, 전화번호 및 홈페이지

■ 본사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0, 5층

(여의도동,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 빌딩)

■ 전화번호 : 02-545-4137

마. 중소기업 해당여부

당사는 보고서 제출일 현재 중소기업기본법에 의한 중소기업입니다.

바. 주요 사업의 내용

당사는 줄기세포사업부문(줄기세포치료제 해외임상, 줄기세포치료제 국내 판매권사업, 면역세포사업)과 식품사업(음료사업, 발효 및 건강기능식품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사업구분 내용

줄기세포사업 줄기세포치료제 판매사업(판매권), 줄기세포치료제 해외임상

줄기세포 배양배지사업, 줄기세포배양액 화장품사업,

뇨줄기세포사업

NK면역세포사업, 피세포사업

식품사업 발효 및 건강기능식품사업, 음료사업

자세한 내용은 보고서 내 'Ⅱ.사업의 내용'을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사. 계열회사의 현황

당사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2조에 따른 기업집단을 형성하고 있으나 동법에 규정하는 대규모 기업 집단에 속하여 있지 않습니다. 기타 상세 내용은 IX.계열회사 등에 관한 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관계회사 명칭 소재지 상장여부 비 고

(주)알바이오 대한민국 비상장 법인 -

(주)JASC 일본 비상장 법인 -

㈜바이오스타코리아 대한민국 비상장 법인 -

STEMCELLBIO Inc 미국 비상장 법인 -

ABASC 미국 비상장법인 -

아. 신용평가에 관한 사항

당사의 신용평가에 관한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기준일 : 2019년 09월 30일)

평가기준일 재무기준일 기업신용평가등급 신용평가등급의 의미 평가기관명

2019년 8월 22일 2018년 12월 31일 BB+ 주1) 한국기업데이터

주1) 회사의 업력, 대표자의 업계경력, 매출추이, 재무안정성, 수익성, 현금창출능력과 함께 장래의 경제여건 및 시장환경 변화에 따른 전반적인 영업실적 및 재무구조의 변동가능성과 적응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신용능력이 보통이상 수준으로 판단됨(한국기업데이터 제공)

자. 회사가 영위하는 목적사업

목 적 사 업

1. 줄기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 개발 및 판매

1. 재생의료관련 연구개발 및 생산 판매업

1. 세포추출 및 세포배양 연구개발용역업

1. 생명공학에 관련된 연구용역 및 연구결과물 판매업

1. 두피 및 탈모치료법 연구 및 연구용역 서비스업

1. 제대혈에 관한 연구개발 및 연구용역 서비스업

1. 식료품 가공 및 판매업

1. 도,소매업

1. 화장품개발 및 유통

1. 화장품, 향수, 세제 등 기타 잡화 제조업

1. 화장품, 향수, 세제 등 기타 잡화 무역업

1. 화장품, 향수, 세제 등 기타 잡화 도.소매업

1. 화장품, 향수, 세제 등 인터넷 쇼핑몰

1. 피부 관리, 노화방지 서비스 제공업

1. 천연물을 이용한 신약 및 식품의 연구개발 및 제조판매

1. 건강 보조식품, 스킨케어, 화장품 등의 제조 및 판매업

1. 의약품업

1. 생명과학제품업

1. 약품관련 컨설팅업

1. 의약외품 제조

1. 주택사업

1. 대기 방지 시설업

1. 제분 및 제면 제유제과 제조판매업

1. 농수산물 부산물 가공판매업

1. 낙농업

1. 화공의약품 수출입업

1. 제기계 수입업

1. 부동산 매매업

1. 천연물을 이용한 스파요법의 개발 및 서비스업

1. 국내 및 해외 자원개발 및 판매업

1.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관련사업

1. 피부관리 및 네일아트

1. 피부관련 토탈 서비스업

1. 스파 운영업

1. 토탈스타일 프래닝

1. 음반제작, 유통사업

1. 엔터테인먼트 연관사업

1. 보유 음원의 대여 및 판매사업

1. 인터넷 사업

1. 영상물 제작사업

1. 영상물 수입, 배급 및 매니지먼트사업

1. 방송프로그램 제작사업

1. 방송사업

1. 통신판매업

1. 웨딩사업

1. 출판업

1. 수출입 무역 및 판매업

1. 온라인게임사업

1. 부동산임대업

1. 광고 및 행사 대행업

1. 공연기획 및 제작사업

1. 자원개발 및 해외자원 개발 투자업

1. 해외자원 석탄, 원유, 가스, 금광, 금속광물 개발사업

1. 방송, 통신, 송출 및 대행업

1. 방송채널 사용사업

1. 기타 프로그램 공급업

1. 위성사업 프로그램 제작 및 공급업

1. 인터넷TV 프로그램 제작 및 운영업

1. 데이터방송 및 데이터베이스 관련사업

1. 라디오방송업

1. 부가통신업

1. 스튜디오 및 방송시설 임대

1. 정기간행물 발행업

1. 종합유선방송사업

1. 중계유선방송사업

1. 캐릭터 및 머천다이징 사업

1. 프랜차이즈업

1. 국내 및 해외 부동산개발, 토지매입 및 관련 서비스업

1. 패션의류, 악세사리 개발 및 유통

1. 동물약품업

1. 사료첨가물업

1. 건강식품업

1. 동물병원업

1. 동물병원운영업

1. 부동산업

1. 무역업

1. 김치 및 유사 채소절임식품 제조업

1. 과실 및 채소절임식품 제조업

1. 장류 제조업

1. 식초,발효 및 화학 조미료 제조업

1. 차류 가공업

1. 의약품 도매업

1. 의약품 소매업

1. 의약품 위탁제조판매업

1. 의약품 개발, 제조, 판매업

1. 각종 회원권의 모집 및 판매업

1. 위 각호에 관련된 부대사업 일체

차. 회사의 주권상장(또는 등록ㆍ지정)여부 및 특례상장에 관한 사항

주권상장

코스닥시장 1992년 11월 30일 - -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