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 논란' 불구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사상 최대

공유
0


‘조국 논란' 불구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사상 최대

center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의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투자 논란에도 지난해 PEF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조 전 장관 가족이 투자한 PEF처럼 개인투자자가 많은 60여 개 PEF에 대한 점검에 착수했고 오는 14일에는 제도 개선 방향을 발표할 계획이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PEF는 전년 말보다 138개 증가한 721개로 사상 최대를 나타냈다.

PEF 수는 2015년 말 316, 2016년 말 383, 2017년 말 444개에서 2018년 말 583개로 급증했고 지난해 700개 선을 넘었다.

투자자들이 PEF에 출자하기로 약속한 출자약정액은 지난해 말 현재 843000억 원으로 전년 말보다 98000억 원 늘었다.

출자약정액도 2015년 말 59조 원 규모에서 2016년 말 62조 원, 2017년 말 63조 원, 2018년 말 75조 원, 지난해에는 80조 원 선을 넘었다.
PEF는 기업 지분을 사들여 경영에 개입하거나 지배구조 개선에 나서 기업 가치를 높인 뒤 지분을 되팔아 차익을 남기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사모펀드다.

사모펀드는 PEF와 전문투자자 대상 사모펀드인 헤지펀드 2가지로 나뉜다.

지난해 환매가 중단돼 문제가 불거진 라임자산운용 펀드가 헤지펀드다.

지난해 조 전 장관 가족의 PEF 투자와 관련해 자금 모집 및 운용 과정의 불투명성과 제도상의 허점에 대한 지적이 잇따랐지만 PEF는 계속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말 현재 조 전 장관 가족이 투자한 PEF'블루코어밸류업1'의 출자약정액은 1001000만 원으로 전년 말과 변동이 없었다.

블루코어밸류업1PEF를 운용한 회사인 업무집행사원(GP)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이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과 연합 전선을 구축, 한진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는 운용하는 PEF가 작년 말 현재 9개로 전년 말보다 6개 늘었다.

PEF는 외환은행을 헐값에 사들인 뒤 되판 미국계 PEF 론스타의 '먹튀' 논란 등으로 부정적 이미지가 강했지만 최근 행동주의 펀드를 표방하는 행보에 우호적인 시선도 있다.

금감원은 지난해 조 전 장관 가족의 PEF 투자를 둘러싸고 각종 의혹이 제기되자 개인 출자자(LP)가 많은 60여 개 PEF의 투자 과정과 운용 현황 등을 점검했다.

조 전 장관 가족은 PEF745500만 원 출자를 약정했지만 실제로는 105000만 원만 투자했고 두 자녀의 경우는 PEF에 각각 35500만 원 출자를 약정했지만 실제 투자는 5000만 원씩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