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인터, 정탁 대표이사 선임…무역‧에너지 통합 시너지 가속

공유
0

포스코인터, 정탁 대표이사 선임…무역‧에너지 통합 시너지 가속

20일 송도 본사서 제23기 정기 주주총회 및 이사회 개최
주주배당 1000원 의결, 권리주주 확정 기준일 12월 31일
사업목적에 ‘건설기계업’ 추가, 철스크랩 트레이딩 사업 강화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이미지 확대보기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제23기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정탁 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사내이사는 정 대표와 함께 이계인 트레이딩부문장과 이전혁 에너지부문장이 신규 선임됐다. 에너지와 상사 양 부문을 균형적으로 육성해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 전환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는 회계·재무분야 전문가인 한종수 이화여대 경영대 교수, 탄소중립위원회 위원을 역임한 전영환 홍익대 전자전기공학부 교수를 신규 선임해 전문성과 경영투명성을 더했다.

한 교수는 연세대 상경대학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어 미국 피츠버그대학에서 회계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 룻거대학 회계학 조교수를 지낸 뒤 한국에서 이화여대 경영대 교수를 맡고 있으며, 금융감독원 자문교수, KB 금융지주 사외이사(감사위원장), 현대커머셜 사외이사(감사위원장)을 지냈으며, 한국회계학회 차기 회장으로 내정됐다.

전 교수는 서울대 공과대학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전기공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일본 도쿄대 대학원에서 공학계 전기공학 전력제어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혼대 전기공하과 교수로 재임 중이다. 전기위원회 위원, 탄소중립위원회 위원을 지냈으며, 2020년부터 에너지전환포럼 공동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주당 배당금을 1000원으로 결의했다. 권리주주 확정 기준일은 12월 31일이다. 이와 함께 철스크랩 관련 트레이딩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정관 사업목적에 '건설기계대여업'을 추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정 대표의 주도 하에 미래성장을 위한 투자와 주주환원의 균형 잡힌 추진으로 주주가치 극대화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올해부터 배당 규모와 배당기준일을 사전 확정하여 주식을 취득하거나 매각하는 주주들에게 명확한 방향성을 제시하기로 했다. 또한 주주권리 강화의 일환으로 전자투표 및 전자위임장 제도를 시행하여 주주들이 총회장 방문 없이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로 통합 원년을 맞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에너지와 식량 등 미래 먹거리 분야에 대한 대대적인 투자와 IR활동 강화를 통해 기업가치를 대폭 신장하는 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