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넥스트, 디핀(DePIN) 프로젝트 로암에 투자

글로벌이코노믹

산업

공유
14

삼성넥스트, 디핀(DePIN) 프로젝트 로암에 투자

삼성넥스트가 투자한 로암(Roam). 사진=로암이미지 확대보기
삼성넥스트가 투자한 로암(Roam). 사진=로암
삼성전자의 해외 투자 전문 자회사인 삼성넥스트가 최근 디핀(DePIN) 프로젝트 로암(Roam)에 투자를 결정했다. 이는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는 가운데, 삼성넥스트가 관련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다.

22일(현지시각) 블록비츠의 보도에 따르면, 탈중앙화 물리적 인프라(DePIN) 프로젝트인 로암(이전 명칭 메타블록스)은 2023년 말에 500만 달러의 전략적 자금 조달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삼성넥스트로부터 추가 투자를 받았다. 이번 투자는 로암의 업계 내 성장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로암은 데이터 추출 웹 인터페이스(DeWi) 트랙 에코시스템 개발과 글로벌 와이파이(WiFi) 로밍 네트워크 노드를 구축하고 있다. 투자의 구체적인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로암은 지난해 말 500만 달러(약 70억원)의 전략적 자금 조달에 이어 이번에도 후속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고 밝혔다. 삼성넥스트는 이번 투자를 통해 신규 투자자로 합류하게 되었다

로암 관계자는 "다양한 투자자들이 참여한 것은 와이파이 로밍 네트워크 분야에서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는 로암의 잠재력에 대한 관심과 신뢰가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디핀은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저장공간), 컴퓨팅 파워(GPU) 등 실물 현실에서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와 항목 등을 중앙화가 아닌 분산화시킨 탈중앙화 물리적 인프라를 의미한다.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업체 메사리 리포트에 따르면, 디핀 코인의 시가총액은 지난해 말에 12조원에 달했으며, 앞으로 10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삼성넥스트는 이번 로암 투자를 통해 블록체인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에 힘을 쏟고 있다. 이전에도 삼성넥스트는 가상화폐 지갑업체 앱솔루트 랩스, 탄소배출권 제공 암호화폐 스타트업 플로우카본, 블록체인 인프라 기업 DSRV LABS, NFT 거래 플랫폼 업체 슈퍼레어, NFT 게임 개발사인 대퍼랩스(Dapper Labs) 등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홍정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