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중동 전면전 공포 다우지수 흔들 장막판 0.11% 상승마감...러시아 군용기 격추 푸틴 보복 불안감 확산, 코스피와 아시아증시 부담

공유
0


[뉴욕증시] 중동 전면전 공포 다우지수 흔들 장막판 0.11% 상승마감...러시아 군용기 격추 푸틴 보복 불안감 확산, 코스피와 아시아증시 부담

center
터키의 러시아 군용기 켝추로 뉴욕증시가 큰폭으로 떨어지다가 GDP호전 소식에 간신히 소생했다. 그래도 불안감은 여전하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미국 뉴욕 증시가 터키의 러시아 군용기 격추로 온종일 약세를 보이다가 장 막판에 간신히 살아났다.

25일 아침에 끝난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1만7812.19로 마감했다.

하루 전에 비해 19.51포인트 올랐다. 비율로는 0.11% 상승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2089.14를 기록했다.
전날보다 2.55포인트 올랐다. 비율로는 0.12% 상승이다.

나스닥종합 지수는 0.33포인트, 비율로는 0.01% 상승한 5102.81로 마감했다.

이날 주가는 터키의 러시아 군용기 격추로 오전에 큰폭으로 떨어졌다.

오후 들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기존에 발표된 1.5%보다 높은 2.1%로 대폭 상향 조정된 이후 소폭 상승했다.

그러나 터키의 러시아 군용기 격추로 인한 불안감은 여전히 계속 되고 있다.
center
터키 러시아 군용기 격추후 뉴욕증시 주가 상황판.




김재희 기자 tiger8280@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