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줄기세포생명재단 "일본의사 니시하라, 줄기세포 치료 전후해 CT사진 개선 뚜렷"

공유
0


줄기세포생명재단 "일본의사 니시하라, 줄기세포 치료 전후해 CT사진 개선 뚜렷"

center
줄기세포 치료 후 혈관재생 효과를 확인하는 CT
[글로벌이코노믹 김대성 기자] 중증버거병 환자에게 자가지방줄기세포를 배양하여 다시 주사하는 성체줄기세포치료 성공사례가 발표됐다.

줄기세포 바이오기업 네이처셀과 알바이오·알재팬이 후원하는 사회복지법인 줄기세포생명재단은 19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무궁화홀에서 중증버거병 줄기세포 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회견에서는 줄기세포 생명재단이 치료비용을 후원하여 무상치료를 받은 5명의 중증버거병 환자가 자신들의 줄기세포 치료 성공사례를 밝혔다.
일본에서 이들 환자를 치료한 고베 니시하라 클리닉의 원장은 그 동안의 진료 기록을 통해 성공적인 중증버거병의 줄기세포 치료효과를 설명했다. 참석한 5명의 개별 치료 전 상황과 치료 후의 CT 사진 결과를 비교하며 뚜렷한 개선효과를 전했다.

버거병 환우회 이성희 대표는 "의료보험이나 특별한 지원은 바라지도 않는다"며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이 확인된 경우 의사의 처방과 환자의 선택으로 줄기세포를 치료받을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버거병 환자 이상영(68)씨는 "걸을 때마다 고통스러워 30년간 목발 생활을 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하루 빨리 ‘바스코스템’을 맞을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이번 중증버거병 환자에 대한 바스코스템의 효과는 일본에서 제정된 재생의료 추진법에 따라 일본 후생성의 승인을 받은 알재팬과 니시하라 클리닉의 협조로 가능했다.

라정찬 줄기세포생명재단 이사장은 "우리나라에서도 제반규정을 정비하고 있어 조만간 안전성이 확인된 줄기세포 치료제의 경우에는 중증버거병 환자를 비롯한 뇌성마비, 알츠하이머 치매, 파킨슨병, 다발성 경화증 등 많은 난치병 환자들을 무상 또는 실비로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성 기자 kim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