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의 호텔신라, 이재용 구속에 장중 급등… 차익 매물에 강보합 마감

기사입력 : 2017-02-17 17: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인해 장중 강세를 보이던 호텔신라가 오후 들어 상승폭을 대부분 반납하고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17일 호텔신라는 전거래일대비 450원(0.96%) 오른 4만74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 8.20% 올라 5만원대에 오르기도 했지만 이후 차익 매물이 쏟아지며 상승폭을 줄였다.

시장에서 이날 주목한 것은 호텔신라우(우선주)다. 호텔신라우는 이날 1만5000원(30%) 오른 6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우선주 가격이 본주를 넘어섰다.

다만 시장에서는 호텔신라의 급등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부회장 구속이 호텔신라의 기업가치를 상승시킬 요소는 아니기 때문이다.
유병철 기자 ybsteel@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