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정남 시신은 어디에?…말레이-북한 시신 인도 협상 결렬

공유
0


김정남 시신은 어디에?…말레이-북한 시신 인도 협상 결렬

center
북한에 억류된 9명의 말레이 국민을 풀어주는 조건으로 북한과 김정남 시신 인도 협상을 벌인 말레이 정부가 결과 발표를 미루면서 김정남 시신 이송 계획에 대한 추측성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말레이시아 정부가 27일 발표 예정이었던 북한과의 김정남 시신 인도 협상 결과를 밝히지 않으면서 시신 이송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27일 오후까지만 해도 김정은 시신은 말레이에서 북한으로 넘어갈 것이 거의 확실했다.

주요 외신들은 “김정남 시신이 곧 말레이를 떠날 것”이라는 현지 언론을 인용해 “말레이 정부가 북한에 억류된 자국민 귀환을 위해 김정남 시신을 북한에 넘기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말레이 정부가 김정은 시신을 일단 북한에 넘기기로 합의해 시신이 안치됐던 병원에서 다른 곳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막판 협상이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은 것.
하지만 일본 언론은 이날 밤늦게 협상이 결렬되면서 김정은 시신은 다시 쿠알라룸푸르 병원으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28일 아사히신문은 “어제 양측이 합의점을 찾지 못해 김정남 시신 이송 계획이 중단됐다”며 “협의 내용 발표 방법 등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면서 말레이 국민의 출국 준비도 백지화됐다”고 전했다.

말레이 측은 북한에 억류된 말레이 외교관과 가족 등 9명의 귀환을, 북한은 수사 대상에 오른 말레이 주재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과 고려항공 직원 등을 출국시키라고 요구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 정부는 북한에 “9명의 말레이 국민을 보내주면 김정남 시신과 함께 살해 용의자 3명을 함께 보내겠다”고 전했지만 결국 최종 협의가 결렬된 셈이다.

한편 지난달 말레이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살해된 김정은 시신 인도를 놓고 말레이와 북한은 상대방 국민을 억류하는 등 인질외교를 불사하고 있다.

이례적인 조치로 양국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협상을 벌여 왔지만 타협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