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거래소, 비트코인 시세 2100만원대·이더리움 190만원대 가상화폐 일제히 하락

기사입력 : 2018-01-11 07: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금융당국이 지난 8일부터 국내 6개 은행에 대해 가상화폐 계좌 특별검사에 나서고 경찰과 국세청등이 일부 거래소에 대해 수사와 세무조사에 착수하자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가상화폐가 일제히 하락세를 나타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거래소에 따르면 11일 오전 오전 7시 현재 1비트코인당 시세는 2114만5000원으로 전일대비 무려 147만7000원 하락했다.

지난 7일 장중 2500만원대를 돌파한 이후 정부의 강력 규제 방침이 발표되면서 400만원 가량 하락, 하락세가 뚜렷하다.

리플은 2945원으로 전날 대비 무려 505원 하락했고 반면 비트코인 캐시는 415만8000원으로 30만1500원 올랐다.

대시는 161만3300원으로 15만7200원 하락했다.

이더리움도 190만5500원으로 4만9700원 떨어졌다.
center
빗썸거래소=11일 오전 7시 시세동향


앞서 지난 9일 오전 6시53분 시세동향을 보면 비트코인당 시세는 2418만5000원으로 전일대비 11만4000원 하락했다.

리플은 4076원으로 전날 대비 무려 161원 하락했고 비트코인 캐시는 400만원대를 돌파했다.

대시는 180만7400원으로 4400원 소폭 하락했다.

이더리움은 192만원으로 23만6900원 올랐다.

한편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이 11일까지 공동으로 국내 6개 은행에 대해 가상화폐 계좌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해당은행은 농협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산업은행등 6개 은행이다.

6개 은행에 만들어진 거래소 관련 계좌는 지난달 기준으로 111개, 예치 잔액은 약 2조원이다.

경찰과 국세청 등 사정 당국과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전방위로 압박하고 있다.

국내 3위 규모의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원은 1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로부터 도박 개장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이 문제 삼는 것은 코인원이 제공한 '마진거래' 서비스다. 경찰은 코인원의 마진거래가 일정 기간 이후의 시세를 예측하는 행위로, '우연한 승패'에 따른 재물의 득실로 보고 이를 도박이라 판단했다.

코인원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달 18일 마진거래를 중단했다.

국세청은 이날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을 상대로 현장조사를 벌였다.

국세청 직원들이 가상화폐 거래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