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빚' 국채·특수채 잔액, 사상 첫 1000조원 돌파…"부채상환규모 축소 원인"

"미중 무역전쟁 등 불확실성 높아…자금 비축"

기사입력 : 2018-08-13 13: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국채와 특수채 발행잔액이 사상 처음 1000조원을 돌파했다.

국채와 특수채는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보증하는 채권으로, 미래세대가 짊어질 '나라빚'이나 다름 없다.

정부가 최근 금리인상, 미중 무역전쟁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따라 부채 상환 규모를 대폭 줄인 점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1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7일 기준 특수채 발행잔액은 1000조2093억원으로 사상 처음 1000조원을 넘어섰다. 국채는 671조6411억원, 특수채는 328조5682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채권 잔액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지난 2008년만 해도 427조원으로 지금의 절반도 안되는 수준이었다.

이후 2014년 말 801조원에 이어 2015년 말 879조원, 2016년 말 918조원, 지난해 말 953조원 등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올해는 특히 정부가 부채 상환 규모를 대폭 줄이면서 국채 잔액이 급증했다. 이달 7일까지 국채 발행액은 83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6조원 보다 소폭 줄었다. 상환액 역시 27조원으로 지난해 동기(41조원)에 비해 절반 가량 줄었다.

같은 기간 특수채는 발행액은 34조원으로 상환액 44조원 보다도 적은 수치였다. 이명박 정부 시절 4대강 사업 등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특수채 잔액은 공공기관 구조조정이 지속되면서 최근 수년간 보합세를 유지중이다.

반면 국세 수입은 157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9조3000억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세수 호황에도 국채 상환 규모가 줄어든 이유는 각종 정책 추진을 위한 자금 비축이라는 분석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자금을 미리 비축해 놓으면 나중에 자금이 부족할 때 국채를 찍어내야하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면서 "미중 무역전쟁, 금리인상, 고용 부진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심화되면서 재정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진 점도 국채상환을 연기할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