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美 헤리티지재단 회장 회동…"한미동맹·경제협력 논의"

- 김승연 회장, 에드윈 퓰너 美 헤리티지재단 회장 회동…퓰너에 한미동맹과 평화체제 정착의 중요성 강조
- 미국 무역정책과 양국간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하기도

기사입력 : 2018-10-14 11: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은 지난 12일 저녁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에드윈 퓰너(Edwin J. Feulner Jr.) 美 헤리티지재단 회장을 만나 한미동맹 및 평화체제 구축, 양국간 경제교류와 민간협력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한화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에드윈 퓰너 美 헤리티지재단 회장과 회동해 한미 동맹과 양국 간 경제협력에 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지난 12일 저녁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에드윈 퓰너(Edwin J. Feulner Jr.) 美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회장을 만나 만찬을 함께 했다고 14일 밝혔다.

2시간 넘게 이어진 이날 만찬에서 김승연 회장과 퓰너 회장은 한∙미 동맹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이와 관련된 주변국 정세, 미∙중 무역전쟁과 한미 FTA 개정 등 정치, 경제 주요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며 민간 외교의 시간을 가졌다.

김승연 회장은 우선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가 북한을 국제사회와의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는 큰 역할을 한 만큼 한미동맹은 변함없이 지속,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퓰너 회장의 오랜 경륜과 인적 네트워크 등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퓰너 회장은 “김 회장 의견대로 굳건한 한·미 동맹은 성공적인 대북 핵 협상을 위한 초석이 되어 왔다. 한미간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2차 회담은 미국 중간선거 이후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데, 성공적인 결과를 내기 위해서는 사전 준비가 필요해 보인다” 고 답했다.

김 회장과 퓰너 회장은 이밖에도 양국 간 무역과 경제 발전을 위한 상생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김승연 회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재계 리더로서 “한미FTA 재협상 타결을 통해 양국 간 통상 분야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해소됐지만, 한국 산업계는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대해 퓰너 회장은 “트럼프 행정부 무역정책의 주요 대상은 당초에 중국이었다. 이미 중국을 제외한 한국이나 멕시코, 캐나다와의 FTA 재협상은 타결되었으며 앞으로도 무역, 투자에 있어서 중국을 향한 미국의 압박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퓰너 회장은 곧 다가오는 미국 중간선거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민주당의 승리를 점치고 있지만, 의외로 공화당이 상∙하원 모두에서 우위를 유지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유세 지원에 많은 힘을 쏟고 있다”고 전했다.

에드윈 퓰너 아시아연구센터 회장은 지난 40년가량 헤리티지재단을 이끌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권 인수위원으로 활동했으며, 미국 정계를 움직이는 대표적 파워엘리트다.

대표적인 아시아 전문가이면서 우리나라의 정치, 경제, 사회 등 각 분야에 걸쳐서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가진 ‘친한파’로 알려져 있다.

김승연 회장과 에드윈 퓰너 회장은 1980년대 초반부터 지금까지 30여년 이상 인연을 유지하며 정기적인 만남을 통해 한미현안 및 국제 경제‧정치 질서 등에 대한 논의와 민간 외교차원의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11년 헤리티지재단은 김 회장이 한국과 미국의 민간외교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 미국 워싱턴에 있는 헤리티지 의회빌딩 2층 컨퍼런스센터를 ‘김승연 컨퍼런스센터’로 명명한 바 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